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기보, 대기업연구소 출신 연구원 창업도 지원한다

대학, 출연硏 연구원 창업 돕는 테크밸리 사업 확대개편

  • 맹준호 기자
  • 2019-02-12 10:12:06
  • 기업
기보, 대기업연구소 출신 연구원 창업도 지원한다

기술보증기금이 대기업 연구소 출신 연구원의 창업을 지원한다. 대학과 정부출연연구소 연구원의 창업을 지원하는 ‘테크밸리’ 사업을 대기업 출신에까지 확대하는 것이다.

기보는 12일 “테크밸리 보증 제도를 전면 개편해 제2벤처 붐 조성에 앞장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테크밸리는 대학과 정부출연연 연구원의 기술창업을 돕기 위해 지난 2017년 도입한 특화 보증지원 프로그램이다. 창업교육·보증·투자·기술이전·인증·컨설팅 등 창업부터 엑시트(exit)까지 돕는 지원플랫폼이다. 지난해까지 57개 대학과 14개 국책연구기관 등 총 71개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 결과 이 제도를 통해 창업을 주저하던 대학·연구소 인력들이 2017~2018년 151개 기업을 창업했고 기보는 이들 기업에 2,657억 원의 보증을 공급하고 55억 원을 직접 투자했다.

기보는 이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테크밸리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먼저 대상 기업을 늘리기 위해 대기업 연구소 출신을 위한 ‘M-테크밸리’를 신설하는 한편 지원 국책 연구기관을 기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14개 연구원에서 전 부처 산하 연구원으로 확대한다. 퇴직자의 창업요건도 ‘퇴직 후 1년 이내’에서 ‘2년 이내’로 바꾸고 연구개발(R&D)개발기간을 ‘2년 이하’에서 ‘3년 이하’로 완화한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올해 테크밸리 목표를 전년도 1,700억 원보다 200억 원 많은 1,900억원으로 설정했다”면서 “대학과 연구소 재직·퇴직자의 창업을 유인하고 혁신적 창업 생태계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맹준호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