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코멕스산업, ‘2019 독일 암비엔테’ 참가로 유럽시장 입지 강화

  • 김연하 기자
  • 2019-02-12 15:32:26
  • 기업
코멕스산업, ‘2019 독일 암비엔테’ 참가로 유럽시장 입지 강화
지난 9~12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2019 독일 암비엔테’에 마련된 코멕스산업의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코멕스산업

48년 전통의 주방·생활용품 기업 코멕스산업이 세계 3대 소비재 박람회 중 하나인 ‘2019 독일 암비엔테’에 참가, 300여개 업체와 약 1,000만불의 현장 상담 성과를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2019 독일 암비안테’에는 전 세계 4,50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170여 개국에서 15만명의 바이어와 소비자가 방문했다. 2012년부터 9년 연속 참여해 온 코멕스는 이번 박람회에서 향후 성장동력이 될 혁신 신제품들을 소개하며 유럽 내 최대 시장인 독일을 필두로 유럽시장에서 코멕스 브랜드의 입지를 강화했다.

코멕스는 이번 박람회에서 유럽은 물론 해외 시장에서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밀폐용기 ‘바이오킵스’, ‘하이킵스’, 초경량 밀폐용기 ‘비비락’, 가정간편식(HMR) 트렌드를 반영한 전자레인지 전용 용기 ‘지금은 렌지타임’을 소개했다. 최근 출시한 환경 친화적인 밀폐용기 ‘자연으로 돌아가는 바른용기’를 메인 아이템으로 선보였다. 이 밖에도 ‘Made in korea’ 품질과 디자인으로 유럽시장에서 꾸준히 인정 받아온 밀폐용기와 물병 등 대표 제품군에서 신제품을 대거 선보여 해외 바이어와 소비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번 박람회에서 코멕스가 선보인 제품 중 전 세계적으로 이슈화 되고 있는 썩지 않는 플라스틱에 대한 문제 해결을 위해 국내 업계 최초로 출시한 산화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의 밀폐용기 ‘자연으로 돌아가는 바른용기’가 큰 주목을 받았다. 기존 생분해 플라스틱 제품의 단점인 약한 물성과 너무 짧은 분해 기간 등 한계성을 극복한 제품으로 부스를 방문한 바이어들에게 큰 호평과 다수의 수출 상담 요청을 받았다. 코멕스는 약 1,000만불의 현장 상담액을 달성했으며, 이를 통해 향후 70% 이상의 계약이 추진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코멕스산업 관계자는 “암비엔테는 매년 참여하고 있는 박람회로 현장에서 상당한 수출 상담액을 달성해 유럽시장에서 코멕스의 입지를 더욱 넓힐 수 있었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전 세계 주방·생활용품의 메가 트렌드인 친환경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 제품을 선보여 얻은 성과를 발판 삼아, 앞으로 ‘Made in Korea’ 의 우수한 품질과 디자인, 환경까지 고려한 뛰어난 제품력으로 유럽시장에서 코멕스 브랜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