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정부, 스마트공장 확산에 3,428억원 투입…작년보다 2.6배↑

  • 김연하 기자
  • 2019-02-12 15:46:40
  • 기업
올해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에 지난해보다 2.6배 증가한 3,428억원이 투입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3일 이 같은 내용의 ‘2019년 ICT융합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을 공고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제조업 전반의 혁신을 이끌기 위해 발표한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을 구체화한 것이다. 주요 사업은 △스마트공장 구축 및 고도화 △로봇활용 제조혁신 지원 △스마트 마이스터 △스마트화 역량강화 △스마트화 수준확인 등이다.

먼저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3만개의 스마트공장 보급을 위한 첫 단계로 올해 4,000개의 스마트공장을 보급할 계획이다. 중소기업이 제대로 된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수 있도록 신규 구축의 경우 지원 한도를 기존 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확대한다. 기존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은 ‘레벨3(중간1) 수준’ 이상으로 스마트공장을 고도화하면 기존(1억원)보다 늘어난 최대 1억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기업 수요가 많은 협동로봇 등 자동화 설비 지원을 허용해 위험 업무를 안전하고 편안한 업무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 밖에 사업의 신속성을 위해 사업 신청부터 선정까지의 절차를 간소화한다. 기존 5주가 소요되던 선정기간을 2주로 단축시키고, 동일연도에 사업 참여기회를 2회까지 허용해 기초수준부터 고도화까지 1년 내에 수혜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을 확대해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확산에도 나선다. 민간 주도 제조혁신을 보다 가속화하기 위해 2개 이상의 대기업이 공동 출연한 경우도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했다.

시범공장 보급에도 나선다. 모델하우스를 방문하듯 기업들이 스마트공장을 편리하게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시범공장 25개의 보급을 진행한다. 시범공장 사업에 선정되면 기업 당 최대 3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고, 선정 기업 중 5개 기업은 로봇을 함께 구축해 최대 6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로봇활용 제조혁신지원’ 사업도 확대한다. 우선 제조현장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금속가공, 기계, 화학제품 등 산재위험이 높은 업종 15개 기업에 45억원 이상을 지원하고, 2019년 시범공장 사업에 선정된 기업 중 5개 기업에도 로봇을 지원한다.

사업신청을 원하는 중소·중견기업은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종합관리시스템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