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한국-스웨덴, 젊은 한국디자이너 발굴 나선다

  • 김연하 기자
  • 2019-02-12 16:19:19
  • 기업
한국-스웨덴, 젊은 한국디자이너 발굴 나선다
12일 서울 성북구 스웨덴대사관저에서 야콥 할그렌(왼쪽부터) 주한스웨덴대사와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장, 프레드리크 요한슨 이케아 코리아 부대표가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의 성공적인 개최를 바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디자인진흥원

한국과 스웨덴의 디자인 교류를 확장하고 디자인 분야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한국 디자이너 대상 디자인 공모전인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Korea+Sweden Young Design Award)’가 열린다.

한국디자인진흥원은 주한스웨덴대사관, 이케아 코리아와 공동으로 이 같은 공모전을 주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디자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독창적인 디자인의 영향력과 중요성이 점차 확대되면서, 열정있는 젊은 한국 디자이너들에게 영감을 주고 창의성을 육성하고자 마련됐다. 디자인을 통한 ‘사회혁신’과 ‘지속가능성’, ‘더 나은 미래’라는 3가지 핵심 가치를 기본으로, 매년 새로운 주제로 진행된다. 올해 주제는 ‘모두를 위한 디자인(포용디자인)’이다. 나이나 성별, 배경 등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이 좋은 디자인을 경험하고 그 혜택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는 의미다. 이번 공모전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향유할 수 있는 창의적인 디자인을 발굴할 예정이다.

참가 대상은 34세 이하 한국 디자이너로, 4월 11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공모하면 된다. 수상결과는 5월 말 발표된다. 최종 수상작은 오는11월 개최되는 디자인코리아에 전시되며 수상자(3명)에게는 스웨덴 디자인 견학 등 글로벌 디자이너로서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가 제공될 예정이다.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 원장은 ”한국-스웨덴 수교 60주년을 맞아 디자인교류로 문화외교를 돈독히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K-디자인이 전 세계로 스며드는 발판이 되길 바라며 노벨상이 스웨덴에서 나온 것처럼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가 훗날 디자인계의 노벨상으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는 “디자인은 스웨덴과 대한민국 양국이 세계를 선도하고 있는 공통 분야 중 하나로 이번 공모전을 통해 디자인과 라이프스타일 분야에서 장기적인 협력을 강화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재능있는 젊은 한국 디자이너들의 아름답고 포용적이며 창의적인 디자인 아이디어를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프레드리크 요한손 이케아 코리아 부대표는 “공모전을 통해 앞으로 디자인의 미래를 이끌 한국의 젊은 디자이너들과 소통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보다 많은 사람이 낮은 가격으로도 좋은 품질과 우수한 디자인 제품을 구입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이케아의 ’데모크래틱 디자인’ 철학을 앞으로도 지속해서 공유하며, 디자인을 통해 혁신적이면서도 지속 가능한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과정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