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주대철 "비올때 우산 뺏는 금융환경부터 고칠것"

■중기중앙회장 후보에게 듣는다 <3> 주대철
기업은행 인수·인터넷銀 통해
중소기업 전용 금융기관 도입
외국인 노동자 숙련도 등 따져
최저임금 차등 적용 추진하고
인력 고도화로 장기발전 도모

  • 맹준호 기자
  • 2019-02-12 17:27:49
  • 기업
주대철 '비올때 우산 뺏는 금융환경부터 고칠것'
주대철

주대철 '비올때 우산 뺏는 금융환경부터 고칠것'
주대철

“매출과 이익 감소하면 곧장 대출부터 회수당하는 금융환경을 언제까지 견뎌야 합니까. 중소기업 금융환경부터 바꾸겠습니다.”

제26대 중소기업중앙회장 선거에 출마한 기호 3번 주대철(64·사진) 후보는 12일 서울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물에 빠진 사람을 도와주진 못할망정 차갑게 외면하는 현재의 중소기업 금융은 그 역할에 한계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후보는 지난 1996년 통신장비개발업체로 출발해 2010년부터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등 생산과 통신설비 공사 등을 주 사업으로 하는 세진텔레시스를 경영하고 있다. 2007년 중기중앙회 부회장이 된 이후 현재까지 부회장직을 유지하며 중소기업계의 이익을 대변하는 데도 힘을 쏟고 있다.

주 후보는 중기 금융 개선을 핵심 공약으로 내세우며 실행하기에 다소 과감한 계획까지 밝혔다. 그는 “중기중앙회가 중소기업 전용 금융기관 도입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IBK기업은행 인수나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등 여러 방안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기관으로 출발한 기업은행을 중앙회가 인수해 그 역할을 다시 중기 전담 금융기관으로 돌려놓는 방안을 연구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중기중앙회가 1조 원 정도 규모의 중기 보증을 공급하는 것도 주 후보의 금융 관련 공약 중 하나다.

주 후보는 “법인 수의 99%를 차지하는 중소기업이 잘 되면 한국 경제가 당연히 사는 건데 가장 쉬운 방법이 중기 협동조합을 활성화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공공사업의 경우 중기 협동조합과의 수의계약 제도를 부활시켜야 한다”면서 “조합들 스스로도 지금까지 하지 않았던 조합 간 횡적 협업을 추진한다면 회원 기업들도 살아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동 이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구상을 내놓았다. 먼저 외국인 노동자 최저임금 차등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처음 일하는 외국인은 숙련도가 낮고 의사소통 능력이 부족한 만큼 1년차는 최저임금의 80%, 2년차는 90%를 적용하고 3년 차부터 100%를 주는 쪽으로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근로시간 단축 문제에 대해서는 “50인 이하 기업은 노사 합의에 따라 알아서 근로시간을 정하도록 해야 한다”며 “장기적으로 일을 못 하게 하는 제도는 없애도록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탄력근로제에 대해서는 “수주기반 사업처럼 언제 일이 있을지 모르는 업체는 무조건 단위 기간 1년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후보는 중소기업계가 장기적으로 발전하려면 고학력자를 일하게 해야 한다는 생각이다. “지금은 중소기업에서 일하면 장가 못 간다는 인식이 일반적인데 20~30년 뒤엔 각각의 중기가 한국 경제의 씽크탱크가 돼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한국에 박사학위를 가진 사람 중 단 2%만이 중소기업에서 일한다”면서 “중소기업 대학과 대학원대학교 등을 설립해 중기 종사자를 장학금으로 공부시키고 지속 근무하도록 해 중기 인력 고도화를 이룰 것”이라고 역설했다.

주 후보는 “그 동안 ’광 팔러 나온 것’ ‘후보등록도 하지 않을 것’ 등 저를 향한 ‘마타도어(흑색선전)’에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면서 “눈물 젖은 빵의 의미를 아는 저야말로 어려운 중소기업의 아픔을 헤아려 정관계에 호소할 적임”이라고 주장했다.
/맹준호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