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한국의 5G 리더십을 세계로"... 과기정통부, GSMA와 협약 체결

'한국의 5G 리더십을 세계로'... 과기정통부, GSMA와 협약 체결
하현회(왼쪽부터 차례로) LG유플러스 부회장, 황창규 KT 회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매츠 그린리드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사무총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9’에서 5세대 이동통신(5G)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의 모바일 전시회 ‘MWC 2019’에서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와 5세대 이동통신(5G) 단말과 장비, 글로벌 진출을 위한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과기정통부는 5G 와 차세대 이동통신과 관련된 스마트 교통, 스마트시티, 실감 미디어 등 서비스와 관련한 정보를 GSMA에 제공하고, GSMA는 한국의 사례를 글로벌 트렌드에 접목한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내년까지 863억원을 투입해 스마트 교통, 스마트 시티, 스마트 공장 등 5G융합서비스 실증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의 5G 융합서비스 정책과 비즈니스 모델을 각국에 확산·전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전세계 220개 국을 대상으로 한 5G 플랫폼을 구축해 한국의 5G 영토도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이날 협약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국내 이동통신사들은 세계 최초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를 이뤘다”며 “우리나라가 ‘퍼스트 무버’ 지위를 이어가려면 5G서비스 모델을 지속 개발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유 장관은 “글로벌 5G 표준은 국제연합(UN) 같은 조직에서 주도하는 게 아니고 기술을 빨리 적용한 국가에서 만들어 내는 것”이라며 “5G와 관련 다양한 수익 모델을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르셀로나=강동효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