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 대망의 마지막 내한 ...아시아 프레스 정킷 확정

  • 최주리 기자
  • 2019-03-26 16:53:24
  • 영화
2019년 전 세계 최고의 기대작이자, <어벤져스> 시리즈의 압도적 대미를 장식할 <어벤져스: 엔드게임> 팀이 오는 4월 14일(일)부터 아시아 프레스 정킷을 대한민국에서 개최할 것을 확정했다.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주역들이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하기 위해 아시아 프레스 정킷 허브 국가로 대한민국을 선정하고 아시아 정킷 개최를 확정 지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주역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 브리 라슨, 안소니 루소 그리고 조 루소 감독이 오는 4월 14일(일)-4월 15일(월)까지 양일간 아시아 프레스 정킷 내한 행사를 참여할 예정이다.

‘어벤져스’ 시리즈 대망의 마지막 내한 ...아시아 프레스 정킷 확정

특히 이번 행사는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대한민국이 아시아 정킷 허브로 선정됐다. 이에 일본, 인도, 뉴질랜드, 호주, 홍콩, 싱가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타이완 총 11개 아시아 국가의 기자들이 대한민국을 방문하여 열띤 취재 열기에 동참할 예정이다. 특히 <어벤져스> 시리즈 사상 역대 최대 규모의 아시아 정킷이기에 이번 내한 행사는 더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마블 히어로 무비의 한 획을 그은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지난 2015년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이후 4년 만에 네번째로 한국을 찾는다. <어벤져스> 원년 멤버 중 한명인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 <캡틴 마블>로 한국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캡틴 마블’ 브리 라슨은 대한민국에 최초 방문한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와 <어벤져스: 엔드게임> 연출을 맡은 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 형제도 대한민국을 최초로 찾는다.

지금까지 <어벤져스> 시리즈는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어벤져스: 인피니티워>까지 두 번의 역대급 내한 행사를 진행했다. 아울러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이르기까지 세번째 내한 행사를 아시아 프리미어로 치르며 <어벤져스> 시리즈의 대미를 대한민국에서 화려하게 장식할 것이다. 내한 관련 자세한 일정은 차주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역대 최강의 내한 라인업을 완성한 전세계 최고의 화제작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4월말, 국내 개봉 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