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카카오 VS 우버 VS 타다...택시도 골라타는 시대

카풀 플랫폼+택시 얹은 서비스 속속 출시
카카오·타고솔루션즈 ‘웨이고 블루’ 포문 열어
우버택시·타다 프리미엄도 출시

  • 권경원 기자
  • 2019-04-06 13:00:16
  • 바이오&ICT


카카오 VS 우버 VS 타다...택시도 골라타는 시대

# 지난 3일 오후 1시 30분 서울 여의도에서 우버 애플리케이션을 열고 택시를 요청하자 2분 만에 영등포구 인근에 있는 택시와 매칭이 이뤄졌다. 출·퇴근시간 등 택시 수요가 많을 때마다 연결에 실패한 뒤 세 번 만의 성공이었다. 우버택시를 운행하는 택시 기사는 “해외에서 우버를 타본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우버택시가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는데도 관심을 갖는 승객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날 여의도에서 광화문까지의 거리를 약 30분간 이용한 금액은 1만6,400원이었지만 첫 우버택시 이용자에게 주는 50% 할인 프로모션 코드를 적용해 8,200원만 결제했다.

카풀(승차공유)을 둘러싼 갈등이 아직 끝나지 않은 가운데 승차공유 플랫폼과 택시가 결합한 새로운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국내 모빌리티 플랫폼 점유율 1위인 카카오(035720)에 글로벌 1위 승차공유 업체 우버가 도전장을 던졌으며 ‘타다’로 인기를 끌고 있는 쏘카 자회사 VCNC도 이달 말 경쟁에 참여할 예정이다.

정보기술(IT) 플랫폼에 택시를 접목한 ‘플랫폼 택시’의 문을 가장 먼저 연 곳은 카카오모빌리티다. 지난 1월 18일 카풀 호출 서비스를 접은 뒤 약 두 달 만인 3월 택시와의 협업 모델을 들고 나왔다. 카카오와 타고솔루션즈의 ‘웨이고 블루’는 카카오T에서 호출비 3,000원을 내면 승차거부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웨이고 블루의 가장 큰 장점은 업계 점유율 80%(지난해 기준)를 차지하는 카카오 플랫폼을 이용한다는 점이다. 이용자들도 카카오T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손쉽게 웨이고 블루를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와 타고솔루션즈는 앞으로 여성 전용 택시 ‘웨이고 레이디’와 반려동물 택시 ‘웨이고 펫’, 노약자를 위한 서비스 ‘웨이고 케어’ 등 서비스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우버는 전세계 승차공유 시장을 장악하고 있지만 국내에선 도전자 입장이다. 지난 2015년 국내에서 일반 승차공유 서비스를 접겠다고 밝힌 이후 최근 택시를 통해 본격적인 사업 확장에 다시 나섰다. 지난 2일부터 서울 전역에서 이용할 수 있는 ‘우버 택시’는 별도의 호출비가 없는데도 승차거부 없이 택시를 배정받을 수 있다. 우버 앱을 열고 택시를 선택한 뒤 이용 거리에 따른 미터기 요금을 택시기사에게 지불하는 형식이다. 위급상황에 경찰과 연결할 수 있는 ‘긴급 버튼’ 등이 제공된다. 특히 우버는 이달 말까지 첫 우버택시 고객에겐 50%, 상시적으로는 20%의 할인을 제공하며 공격적인 확장을 예고했다.

쏘카 자회사인 VCNC는 현재 인기몰이 중인 타다 플랫폼으로 고급택시를 부를 수 있는 ‘타다 프리미엄’을 들고 나올 예정이다. 이달 말 100대를 시작으로 연내 1,000대까지 고급택시를 확대할 계획이다.

VCNC 관계자는 “택시는 택시 기사와 차량 모두 전체 모빌리티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인프라”라며 “모빌리티 미래를 만들어갈 때 택시 인프라와 함께 혁신해나가는 것이 긍정적인 방향이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카카오 VS 우버 VS 타다...택시도 골라타는 시대
우버택시 호출 화면 /우버앱 캡처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