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해치' 정문성, 브라운관 집어 삼킨 섬뜩X강렬 존재감

  • 김주원 기자
  • 2019-04-08 09:52:33
  • TV·방송
SBS 월화드라마 ‘해치’ 정문성이 압도적인 연기력으로 안방 브라운관을 장악하고 있다.

'해치' 정문성, 브라운관 집어 삼킨 섬뜩X강렬 존재감
사진=SBS ‘해치’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다이내믹한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연출 이용석/제작 김종학 프로덕션) 측이 7일(일), 정문성(밀풍군 역)의 현장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해치’에서 정문성이 강렬한 존재감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다. 그는 왕위를 탐하는 삐뚤어진 욕망에 사로잡힌 ‘밀풍군’의 연기력이 매회 놀라운 몰입도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분에서 정문성은 억눌러온 살인 본능을 발동시키는 싸늘한 중저음의 목소리와 살짝 풀린 듯한 동공으로 긴장감을 극대화시키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역모 조작 혐의로 취조를 받는 중에는 광기 어린 웃음을 폭발시켜 보는 이들의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었을 정도다.

이 같은 폭발적인 연기력은 몰입도 높은 리허설에서 시작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공개된 취조실 비하인드 현장에서 정문성은 포승줄에 온 몸이 묶인 채 실전을 방불케 하는 열연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살기 띤 눈빛으로 상대를 바라보는 정문성의 모습이 소름을 유발한다.

또 다른 스틸컷 속 정문성은 스태프와 함께 대본을 분석하고 있다. 쉬는 시간을 허투루 보내지 않은 채 대본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더욱 완성도 높은 장면을 만들어 내기 위한 그의 노력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존재만으로도 쫀쫀한 텐션을 자아내는 정문성의 강렬한 연기가 현장에서 끊임없는 대화와 연구에 의해 만들어졌음을 엿보게 해 감탄을 자아낸다.

‘해치’ 제작진은 “정문성은 리허설에서부터 대사 톤과 표정 등을 다양하게 바꿔가며 최상의 연기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극 중 극형이라는 벼랑 끝 위기에 몰린 정문성이 한층 더 섬뜩한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 예정이다. 본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매주 월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