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소주 가격 인상, '식당 소주 5천원 시대' 개막? 참이슬 내달 6.45% 인상

  • 김진선 기자
  • 2019-04-24 15:19:05
  • 생활
소주 가격 인상, '식당 소주 5천원 시대' 개막? 참이슬 내달 6.45% 인상
참이슬 소주 / 사진=연합뉴스

대표적인 서민의 술, 소주 가격이 5월부터 오른다.

소주 시장 1위인 하이트진로는 5월부터 ‘참이슬’ 소주의 공장 출고가격을 6.45% 인상한다.

하이트진로는 24일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공장 출고가격을 병당 1천15.7원에서 1천81.2원으로 65.5원(6.45%) 올린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2015년 11월 가격 인상 이후 원부자재 가격, 제조경비 등 원가 상승요인이 발생했다”며 “3년여간 누적된 인상요인이 10% 이상 발생했으나, 원가절감 노력 등을 통해 소비자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소주 시장 1위 하이트진로의 가격 인상에 발맞춰 ‘처음처럼’을 생산하는 롯데주류와 지역 소주 업체도 잇달아 가격 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소주 가격 인상 요인은 어느 주류 업체에나 똑같다”면서 “아직 인상 폭과 시기 등은 결정되지 않았지만, 가격 인상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장 출고가 인상은 소매점과 식당의 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주류업계에서는 참이슬 소주 출고가가 65.5원 오르면 대형할인점 등은 소매 가격을 100원 안팎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식당과 주점에서는 이미 소주 1병에 5천원을 받는 곳이 등장했다. 현재 서울의 식당, 주점에서는 보통 소주 1병에 4천원 가량을 받고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