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Car&Fun] SUV도 '슈퍼시대'

고성능 브랜드 '슈퍼 SUV' 눈독
람보르기니 650마력 '우루스' 이어
마세라티, 590마력 '트로페오' 출시

  • 구경우 기자
  • 2019-04-27 11:00:00
  • 기업
[Car&Fun] SUV도 '슈퍼시대'
마세라티가 ‘2019서울모터쇼’에서 국내 최초로 공개한 슈퍼 SUV 르반떼 트로페오. 590마력의 강력한 힘을 낸다. /사진제공=FMK

세계 자동차 시장을 주름잡고 있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이제 초고성능 스포츠카의 전유물이던 수식어 ‘슈퍼(SUPER)’를 탐내고 있다. 슈퍼카는 적어도 500마력을 넘는 출력에 압도적인 고급감을 가진 차다. 페라리나 맥라렌, 람보르기니와 같은 정통 스포츠카 브랜드가 이 단어를 점령하고 있다.

그런데 이달 폐막한 ‘2019 서울모터쇼’에서 이탈리아 고성능 럭셔리 카 브랜드 마세라티가 대표 SUV 르반떼의 ‘트로페오’ 모델을 소개하며 ‘슈퍼 SUV’라는 단어를 전면에 내세웠다. 이 차의 능력을 보면 ‘슈퍼’라는 단어가 아깝지 않다. 이탈리아 페라리 마라넬로 공장에서 만들어진 8기통(V8) 엔진은 590마력, 최대 토크 74.8㎏.m의 괴물 같은 힘을 낸다. 덩치 큰 SUV지만 제로백(시속 0→100㎞)이 3.9초, 최고 속도는 시속 304㎞다.

르반떼 트로페오는 고성능 브랜드들의 야심을 보여준 대표적인 예다. 고성능 브랜드들은 SUV가 시장의 대세가 되자 자존심을 버리고 발 빠르게 차체를 높고 크게 키웠다. 가장 성공한 브랜드는 포르쉐다. 포르쉐 대표 SUV 카이엔은 적자에 허덕이던 회사를 일으킨 모델이다. 포르쉐는 처음에는 250마력으로 카이엔을 시장에 내놨지만 DNA는 숨기지 않았다. 카이엔은 ‘터보S’로 진화하며 570마력으로 출력을 끌어올려 슈퍼 SUV의 반열에 올렸다.

[Car&Fun] SUV도 '슈퍼시대'
람보르기니가 최초로 내놓은 SUV 우루스. /서울경제DB

이런 흐름의 정점은 정통 슈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의 변심이다. 람보르기니는 지난해 650마력의 괴력을 내는 슈퍼 SUV 우루스를 세계 시장에 내놨다. 람보르기니는 지난해 5,750대를 팔아 창사 이후 가장 높은 실적을 올렸는데 우루스가 출시된 후 6개월간 세계 시장에서 1,700대가 넘게 팔린 효과였다.

럭셔리와 스포츠를 고집하던 브랜드들이 이 대열에 속속 참여하고 있어 슈퍼 SUV는 앞으로 더 많이 나올 예정이다. 알파로메오가 이미 SUV 스텔비오 쿼드리폴리오를 내놨고 콧대 높던 영국의 에스턴마틴이 DBX 콘셉트를 공개하며 곧 SUV 시장에 뛰어든다.

BMW의 고성능 브랜드 ‘M’과 메르세데스-벤츠의 ‘AMG’도 SUV 시장에서 활개치는 스포츠카 업체들을 그냥 보고 있지 않다. 신형 BMW X5 M과 X6 M, AMG GLE 63이 600마력대로 나올 것이 유력하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슈퍼 SUV의 수요층이 일반 슈퍼카에 비해 훨씬 넓다”며 “고성능 브랜드들이 이 영역을 차지하기 위해 격전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Car&Fun] SUV도 '슈퍼시대'
유출된 신형 BMW X6 M의 뒷모습. 슈퍼 SUV의 강력함을 담았다. /사진=BMW 블로그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