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黃 민생대장정 절반의 성공?

민심 다졌으나 당청 못움직여

黃 민생대장정 절반의 성공?
황교안(왼쪽 세번째)자유한국당 대표가 ‘민생투쟁 대장정’ 10일째인 16일 충남 당진시에 있는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대(對)여 투쟁의 일환으로 지난 7일 시작한 ‘국민 속으로 민생투쟁 대장정’이 오는 25일 마무리된다. 하지만 뒷맛은 개운치 않은 분위기다. 민심 다지기에는 어느 정도 성과를 보였으나 청와대·여당으로부터 영수회담 등 원하는 답변을 아직 이끌어내지 못해서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7일 대전에서 ‘문 스톱(文 STOP) 규탄집회’를 열고 18일에는 5·18기념식에 참석한다. 이후 전북(20일), 인천(21일), 경기(22·24일), 강원(23일)을 차례로 방문한 뒤 25일에는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연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전국을 대상으로 이어온 민생대장정의 종지부를 찍는 것이다. 다만 당내에서는 다소 아쉬운 기류가 감지된다. 황 대표가 취임 이후 처음으로 전국을 돌면서 민심 챙기기에 나섰으나 정작 청와대나 여당으로부터 원하는 바를 얻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정부·청와대는 앞서 지난 12일 고위당정협의회를 열고 추경안과 민생·개혁법안의 조속한 국회 처리를 촉구했다. 이에 한국당은 단독회담, 원내 교섭단체 중심의 여야정 상설협의체 등을 제안했으나 청와대·여당은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대화에 나섰으나 결국 결론을 내지는 못했다. 7일 이후 열흘 가까이 전국 장외투쟁에 나섰지만 정작 청와대와 여당을 움직이지는 못한 것이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국회가 정상화되기 위해서는 한국당이 국회로 복귀해야 하지만 여전히 여야는 평행선만 걷고 있다”며 “한국당이 장외투쟁에서 원내로 돌아오기 위해서는 청와대나 여당이 협상을 통해 명분을 만들어줘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장외투쟁이 이어질 경우 한국당은 ‘식물국회’의 원인을 제공한다는 역풍을 맞을 가능성이 있다”며 “민생대장정이 이대로 마무리된다면 민심 다지기에 그친 ‘절반의 성공’이라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안현덕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