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가격역전 속출 … 오피스텔 깡통전세 경고음

양재동 '트윈타워' 전용24㎡
전세가율 116.7% 달하는 등
소형 평형 추월 사례 잇따라
전세로 나오는 오피스텔은
갭투자 물량 많아 주의 필요

가격역전 속출 … 오피스텔 깡통전세 경고음

오피스텔 시장에서 전세가가 매매가를 추월하는 사례가 잇달아 나오고 있다. 이른바 매매가격이 전셋값보다 낮아져 세입자가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깡통전세’ 위험이 커지고 있다는 의미다.

20일 본지가 국토교통부의 오피스텔 실거래가 자료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례가 다수 발견됐다. 갭 투자자나 급전이 필요한 주인들이 오피스텔을 전세로 놓는 경우가 보통이다. 깡통 전세 위험이 커짐에 따라 세입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 전세가 > 매매가, 가격 연전 속출 = 국토부 실거래가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서초구 양재동 ‘트윈타워’ 전용 24㎡는 매매가(1억 2,000만 원)보다 2,000만 원 높은 1억 4,000만 원에 전세 계약이 체결됐다. 매매가 대비 전세가율이 무려 116.7%에 이른다. 이 뿐만이 아니다. 지난 4월 금천구 가산동 ‘가산미소지움’ 전용 15㎡ 또한 1억 2,500만 원에 전세 거래됐다. 이 오피스텔의 동일 면적은 같은 시기 1억 1,000만 원에 매매거래 됐다. 이밖에도 광진구 화양동 ‘광진캠퍼스시티’ 전용 16㎡의 최근 전세가율은 106.1%에 이른다. 이 외에도 서울 소형 오피스텔에서 이 같은 가격 역전 사례가 최근 들어 늘고 있다.

더 심각한 것은 가격 역전이 앞으로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소형 오피스텔의 경우 매매가와 전세가가 별 차이가 없는 경우가 많다. 중구 황학동 ‘한양아이클래스’ 전용 19㎡는 지난 3월 1억 3,300만 원에 실거래됐지만 4월 1억 3,000만 원에 전세 거래됐다. 전세가와 매매가 차이가 300만 원밖에 안 되는 것이다. 오피스텔의 높은 전세가율은 통계자료에서도 확인된다. KB국민은행에서 발표한 4월 통계에 따르면 서울 오피스텔의 전세가율은 78.6%로 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 커지는 오피스텔 깡통 전세 경고음 = 오피스텔 매매가격은 대부분 제자리걸음이지만 전셋값은 높은 수요를 등에 업고 강세를 보이고 있다. 마포구 성산동 S 공인중개사 대표는 “학생, 직장인 등 젊은 사람들이 전세를 많이 찾고 있다”고 말했다. 오피스텔 전세의 경우 갭 투자자들이 내놓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마포구 L공인중개사 대표는 “수익형 부동산인 만큼 전세보다 월세 매물량이 압도적”이라며 “오피스텔 전세의 경우 갭 투자자나 급전이 필요한 집주인들이 내놓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상황에서 갭 투자자들이 내놓은 것으로 추정되는 오피스텔 전세에 들어가는 것이 위험하다고 조언했다. 박원갑 KB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전세가율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깡통주택이 될 확률이 높다는 것”이라며 “오피스텔은 주로 월세를 받으려는 수단인 만큼 전세를 놓고 있다는 것은 급전이 필요한 경우라고 생각된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한 “오피스텔은 부동산 시장에서 틈새시장”이라며 “틈새시장은 위기 때 더 위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