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가
또 맞붙은 최종구-이재웅

최종구 "승자가 패자 이끌어야"

이재웅 "혁신에 승·패자는 없어"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부스 방문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전날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의 이재웅 대표는 주무부처 장관도 아닌 최 위원장이 이 대표를 겨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비판하자 이 대표는 곧바로 “왜 이러시나, 출마하시려나?”라고 맞받았다. /성형주기자 2019.05.23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재웅 쏘카 대표가 이틀째 설전을 이어갔다. 최 위원장은 지난 22일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의 이 대표를 겨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비판하자 이 대표는 “왜 이러시나, 출마하시려나?”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최 위원장은 23일 작심한 듯 “그런 식으로 비아냥거릴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다시 되받아쳤다.

두 사람은 혁신의 승자와 패자를 구분하는 이분법적인 개념에 대해서도 상당한 이견을 보였다. 전통산업과 혁신산업의 협력에는 공감을 하지만 혁신 과정에서 승자와 패자를 구분하는 게 맞는 것인지에 대한 생각은 달랐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서울경제DB


최 위원장은 이날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핀테크는) 단순한 기술 발전에 따른 결과가 아니라 우리가 사는 시대의 구조적 변화가 금융에 미친 결과의 총체”라며 “핀테크와 금융혁신을 향한 경주에서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고 함께 걸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술혁신 결과로 뒤처지는 취약계층을 배려해야 한다고 취지다. 이어 “디지털 전환과 혁신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거나 소외되는 분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 그분들의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고 연착륙을 돕는 것은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중요한 일”이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그러나 “혁신에 승자와 패자는 없다”며 “혁신은 우리 사회 전체가 승자가 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혁신 과정에서 승·패자를 이분법적으로 나누기보다 혁신 과정에서 피해를 입은 이들에 대한 배려는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재웅 쏘카 대표./송은석기자


이 대표는 “정부가 주도적으로 전통산업을 보듬고 혁신산업은 놔뒀다가 혁신산업이 잘되면 세금을 많이 걷고 독과점 산업이 되면 규제하거나 분할하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그 과정에서 혁신산업이 전통산업을 도울 게 있으면 도와야 한다는 것이 내 지론”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최 위원장의 어투가 톤다운된 게 아니냐는 해석에 대해) 진작에 이렇게 말했으면 내가 칭찬했을 것”이라며 이 대표가 택시업계를 비판한 것에 대해 “이기적이고 무례하다”고 한 발언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