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외환

지금이라도 사야하나…1,000만원 뚫은 비트코인 시세 계속 오를까(종합)

  • 김경훈 기자
  • 2019-05-28 09:48:34
  • 외환

비트코인, 리플, 암호화폐, 이더리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지금이라도 사야하나…1,000만원 뚫은 비트코인 시세 계속 오를까(종합)
/연합뉴스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1,000만원을 돌파한 가운데 상승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해 5월 이후 약 1년만의 가격 회복으로 지난달 초 500만원을 넘어선 후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약 2개월만에 2배로 뛰었다.

28일 암호화폐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1,039만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은 암호화폐 광풍이 몰아친 지난 2017년 11월26일에 처음으로 1,000만원을 돌파한 후 다음달 8일에는 2,000만원선도 뚫었다.

이듬해까지 열기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1월에는 2,500만원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이후 정부의 규제에 발목을 잡히면서 하락세로 돌아섰다.

날개없는 추락세를 보이며 지난해 말 300만원대까지 떨어진 비트코인은 올해 들어 4월부터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비트코인의 최근 상승세는 암호화폐의 시세가 바닥까지 내렸다는 인식과 함께 미중 무역갈등으로 금융시장이 불안해진 상황에서 안전자산으로서 위상이 부각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금이라도 사야하나…1,000만원 뚫은 비트코인 시세 계속 오를까(종합)
/연합뉴스

실제로 정부와 중앙은행 관리 체제에서 벗어난 탈중앙화 기술 기반의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은금융시장이 불안해질 때 위험을 헤지할 안전자산으로 주목받으며 오름세를 보여왔다.

최근에는 대형 호재도 발표됐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회사 인터컨티넨탈익스체인지(ICE)가 만드는 암호화폐 선물거래소 백트(Bakkt)가 지난 13일(현지시간) 비트코인 선물거래 테스트를 7월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백트는 대금 결제를 비트코인으로만 할 수 있는 ‘실물인수도’ 방식을 택했다.

여기에 글로벌 대기업들의 암호화폐 결제는 상승세를 더욱 가속화했다. 스타벅스를 비롯해 배스킨라빈스, 카리부 커피 등 여러 기업들이 ‘스페든’ 앱(응용프로그램)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암호화폐 결제를 지원한다고 포브스가 보도했다. 이에 따라 비트코인·이더리움·라이트코인·비트코인캐시·제미니달러 등을 결제에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업계 일각에서는 암호화폐 시장이 여전히 시가 총액과 거래량이 적어 일부 고래(거물)들이 움직일 수 있다는 점과 암호화폐 특성상 상승에 따른 조정폭이 생각보다 클 수 있다는 점 등은 여전히 우려스럽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