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우버 상장 후 첫 성적표...1분기 1조2,000억원 손실

매출은 20% 늘어

우버 상장 후 첫 성적표...1분기 1조2,000억원 손실
우버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 차량공유업체 우버가 30일(현지시간) 기업공개(IPO) 이후 내놓은 첫 실적 발표에서 10억 달러(약 1조1,900억원) 손실을 기록했다.

이러한 손실은 작년 4·4분기에 기록한 8억6,500만 달러 보다 1억3,500만 달러 늘어난 것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상승한 31억 달러로 집계됐다.

매출액이나 손실 규모는 앞서 이 회사가 상장하며 내놓은 전망치와 모두 부합했다.

운전사에게 지급하는 비용 등 각종 비용들을 제외하기 전 번 돈은 전년보다 34% 증가한 146억 달러였다. 활성 이용자도 전 분기의 9,100만 명에서 9,300만 명으로 증가했다.

넬슨 차이 우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경쟁자들이 덜 공격적인 가격 책정에 나서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우버의 주가가 기업공개 당시의 45달러보다 10%가량 낮게 거래되는 상황에서 다라 코스로샤히 우버 최고경영자(CEO)는 투자자들에게 우버가 이익을 낼 수 있다는 확신을 심어줘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분기 실적은 새로 상장한 이 회사가 재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투자자에게 어느 정도 확신을 줄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