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문정인 "6월중 문재인·김정은 만나야"

'6·15선언' 19주년 남북회담 군불때기
G20정상회의 전후 '원포인트' 제안
靑 "조건만 맞게 되면 열릴 수도"

남북정상회담, 6·15, 문재인, 김정은, 문정인, G20

문정인 '6월중 문재인·김정은 만나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와 박지원(오른쪽) 민주평화당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9주년 특별좌담 ‘6·15 공동선언과 한반도 평화’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6·15 남북정상회담 19주년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등 범여권의 남북정상회담 군불 때기가 한창이다. 이달 중으로 남북 정상이 만나 교착상태인 남북관계를 해소하고 남북미 3자회담까지 연결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울에 오기 전,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특보는 이날 국회에서 한반도평화포럼 주최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9년 특별좌담’에 참석해 “북한이 결단을 내려야 할 때”라며 “만약 6월 기회를 놓치게 되면 상황이 상당히 어려워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지난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당시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문 특보는 “평화와 번영이라는 지평을 6·15를 통해 열었다”며 “남북 간 정상회담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꼈다. 비공식·비밀 접촉으로 의제를 설정하고 두 정상이 만났을 때 ‘일이 되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 위원장과 우리 대통령이 만나야만 둘 사이에 얘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20개국(G2O) 정상회의(28∼29일 개최) 전에 오든, 후에 오든 방한에 맞춰 최소한 일주일 전에라도 판문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원포인트로 한 뒤 한미정상회담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그런 다음 잘 되면 판문점 북미정상회담이 가능할 것이고, 그렇게 만나면 남북미 정상회담을 할 수 있다”며 “(남북정상회담은) 제가 볼 때 일주일이면 된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열린 우상호·이석현·이인영 의원 등이 주최한 ‘공동선언에서 답을 찾다’ 토론회에서도 ‘6·15 선언’이 ‘10·4 선언’과 지난해 남북정상회담의 토대가 됐다고 평가했다.

앞서 청와대는 제4차 남북정상회담의 6월 말 성사 가능성에 대해 시간문제로 개최되기가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조건이 맞으면 곧바로 열릴 수도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