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공기업

마사회, 지난해 평균 연봉 9,209만원 '공기업 1위'

인천국제공항공사 9,048만원, 한국전력기술 9,011만원 뒤이어

  • 박동휘 기자
  • 2019-06-12 07:52:44
  • 공기업
마사회, 지난해 평균 연봉 9,209만원 '공기업 1위'
국내 공기업 가운데 한국마사회 직원 평균 급여가 9,209만원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경제DB

국내 공기업 가운데 한국마사회 직원 평균 급여가 9,209만원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직원 평균 연봉이 9,000만원 이상인 곳은 마사회를 포함 인천국제공항공사(9,048만원), 한국전력기술(9,011만원) 등 3곳으로 집계됐다.

12일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6개 공기업의 지난해 정규직 현황을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성별로는 남성은 인천국제공항공사(9,535만원)가 가장 많았고, 여성의 경우 한국조폐공사가 8,303만원으로 1위였다.

지난해 36개 공기업의 전체 직원 수는 13만99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12만6,331명)보다 3.7% 늘어난 수치다. 한국철도공사는 직원이 2만8,387명에 달해 공기업 가운데 가장 많았다. 직원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도 철도공사로, 1년 새 871명이나 늘었다. 한국토지주택공사(645명)와 한국전력공사(439명) 등이 뒤를 이었다. 대한석탄공사(256명)와 강원랜드(227명), 한전기술(6명) 등 3곳은 직원이 감소했다.

직원 평균 근속연수가 가장 긴 공기업은 석탄공사로 22.7년이었으며, 조폐공사(21.3)와 철도공사(20.0년)도 20년 이상이었다.
/박동휘기자 slypd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