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펀드·신상품

KB證, 해외 파생결합증권 발행시장 첫 진출

'EMTN' 플랫폼 설립

KB증권이 우량 해외 신용등급(A-)을 보유한 국내 증권사로는 처음으로 해외 파생결합증권 발행 시장에 진출한다.

KB증권은 13일 ‘EMTN(Euro Medium Term Note) 프로그램’을 설립하고 해외 파생결합증권 발행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아시아와 유럽 시장에서 약관에 따라 미리 설정한 채권 종류와 최대 채권액 한도 내에서 시장여건 및 투자자 수요에 따라 채권을 자유롭게 발행할 수 있는 채권 발행 플랫폼이다. 발행한도액은 공·사모 통합 총 20억달러다. KB증권은 해외 투자자들에게 경쟁력 있는 파생결합증권을 공급하기 위해 ‘EMTN 프로그램’을 설립했다. 우량 해외 신용등급(A-)을 보유한 국내 증권사 중 해외 파생결합증권 발행 플랫폼을 내놓은 것은 KB증권이 처음이다.

KB증권은 해외 주요 신용평가기관(스탠더드앤드푸어스(S&P)·피치)으로부터 경쟁사 대비 비교우위에 있는 해외 신용등급(A-)을 받은 점을 적극 활용해 해외 기관투자가들을 유치함으로써 해외 채권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해외시장에서는 국내에서 금융기관 거래 시 제공하는 담보 없이도 파생결합증권 발행이 가능한 만큼 EMTN 프로그램을 통해 수익이 크게 늘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김선창 KB증권 파생상품영업본부장은 “파생결합증권 EMTN 프로그램을 통해 해외 투자자에게도 KB증권의 파생결합증권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경쟁력 있는 상품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공급을 통해 해외 고객을 새로 확보하고 해외시장에 KB증권과 KB금융그룹의 브랜드를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