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프랑스·독일·스페인, '유럽 차세대 전투기' 개발 손잡았다

유럽판 자주국방을 모색하고 있는 프랑스와 독일, 스페인 3국이 미국에 맞서 독자적인 차세대 전투기 합작 개발에 합의했다.

17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3국 국방장관은 이날 파리 북부 부르제 공항에서 열린 파리 에어쇼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지켜보는 가운데 차세대 전투기 개발을 위한 3국 협력협정에 서명했으며 차세대 전투기 모형도 일반에 공개했다.

프랑스의 다소 항공과 에어버스가 제작하는 차세대 전투기는 2040년부터 기존 다소의 라팔과 독일의 유로파이터 전투기를 대체하게 된다. 또 프랑스의 사프랑과 독일의 MTU 항공엔진 등이 차세대 전투기 엔진 개발에 참여하게 된다. 유럽의 미사일 제조업체인 MBDA 시스템스와 프랑스의 우주항공 방위산업체인 탈레스 등 다양한 업체들이 참여하게 된다.

플로랑스 파를리 프랑스 국방장관은 이날 서명식에서 스페인이 합작 개발에 참여함으로써 이제 명실공히 유럽 차원의 프로젝트가 됐다고 강조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