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홍콩 행정수반, 시민들에 사과 기자회견...시위 '폭동' 규정했다가 발뺌

16일 서면 사과로 시민 분노 가라앉지 않자 재차 사과 나서
야당, 내각 불신임안 제출키로…온라인서는 대규모 청원 운동

홍콩 행정수반, 시민들에 사과 기자회견...시위 '폭동' 규정했다가 발뺌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8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시민들에게 사과하고 있다. /홍콩=로이터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추진으로 인한 시민들의 분노가 가라앉지 않자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시민들에게 직접 사과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18일 오후 홍콩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시민들이 외치는 소리를 들었고, 일어난 일에 대해 깊이 생각했다”며 “대부분의 책임은 내가 질 것이며, 홍콩 시민들에게 가장 진심 어린 사과를 한다”고 밝혔다.

캐리 람 장관은 주최 측 추산 200만 명의 홍콩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온 지난 16일 저녁 서면 성명을 내고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시기가 너무 늦은 데다 사과의 수위도 너무 낮다는 비판을 받았다. 특히 지난 12일 시위를 “노골적으로 조직된 폭동의 선동”이라고 비판한 것을 철회하지 않아 야당과 시민단체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지난 12일 수만 명의 홍콩 시민이 입법회 건물 주변에서 송환법 저지 시위를 벌이자 경찰은 최루탄, 고무탄, 물대포 등을 동원해 강경 진압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8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에 대해 캐리 람 장관은 “경찰, 언론인 등 여러 사람이 다친 것에 슬픔을 느낀다”며 “시위 과정에서 다친 사람들이 조속히 회복하고, 사회의 균열이 하루빨리 치유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12일 시위를 ‘폭동’으로 여기느냐는 질문에는 “정부는 시위 참여자들 특히 젊은 학생들을 폭도로 부르거나 여긴 적이 없다”고 말해 자신의 발언에 대해 발뺌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앞서 캐리 람 장관은 지난 12일 밤 배포한 동영상 성명에서 “이는 노골적으로 조직된 폭동의 선동으로, 홍콩을 사랑하는 행동이 아닌 보통 사람의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는 행동”이라며 시위 참여자들을 맹비난한 바 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