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기아차, 인도에서 소형 SUV 셀토스 최초 공개

다음 달 국내 이어 하반기 인도 출시
셀토스 기반으로 인도 시장 진출 가속화

  • 박시진 기자
  • 2019-06-20 15:30:00
  • 기업

기아차

기아차, 인도에서 소형 SUV 셀토스 최초 공개
기아차가 20일 인도에서 소형 SUV 셀토스를 최초로 공개했다./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가 글로벌 SUV 시장 공략을 위해 개발한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를 선보였다. 이 차량은 기아차(000270)가 인도 시장에 내놓은 첫 번째 모델이다.

기아차는 20일 인도 구르가온 ‘A DOT 컨벤션센터’에서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개최해 셀토스를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한우 기아차 사장을 비롯해 현지 미디어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기아차의 새로운 글로벌 전략 모델인 셀토스를 세계 자동차산업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는 인도에서 처음 소개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인도를 비롯한 글로벌 고객들에게 셀토스만의 혁신적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기아차 글로벌 성장사에 새 이정표를 세우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셀토스는 다음 달 국내 판매를 시작으로 하반기 인도에 출시될 예정이다.

셀토스는 대범한 스타일과 차별화된 감성적 가치가 응축된 하이클래스 소형 SUV다. 운전의 즐거움에 주안점을 둔 주행성능은 물론 차급을 뛰어넘는 탁월한 공간성을 확보했다. ‘스피디(Speedy)’와 ‘켈토스(Celtos)’를 조합해 탄생한 차명 ‘셀토스(SELTOS)’ 역시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헤라클래스의 아들 켈토스의 용맹하고 도전적인 이미지를 활용함으로써 당당하고 강인한 이미지를 연상시킨다. 기아차는 중국을 제외한 국내, 인도 등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같은 이름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한편 기아차는 셀토스를 시작으로 인도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기아차는 60%의 높은 수입 완성차 관세율 때문에 인도 시장에 진출하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 2017년 10월 인도 아난타푸르 지역에 연간 30만대 생산 규모의 현지 공장을 건설 중에 있으며, 지난 1월부터 셀토스의 시험 생산에 돌입했다. 기아차는 하반기 셀토스의 인도 런칭을 시작으로 향후 3년 내 인도시장 탑5 자동차업체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