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X정해인 반짝이는 케미스트리..'기대감 폭발'

  • 김주희 기자
  • 2019-07-16 21:43:06
  • 영화
2019년 유일한 레트로 감성멜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7월 15일(월) 오전 11시 CGV압구정에서 배우 김고은, 정해인, 정지우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제작보고회를 성황리 개최했다. 단숨에 검색 급상승을 시키며 두 배우의 반짝이는 케미스트리와 레트로 감성멜로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자리였다.

'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X정해인 반짝이는 케미스트리..'기대감 폭발'
사진=CGV아트하우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멜로.

2019년 처음으로 레트로 감성멜로를 선보일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제작보고회를 통해 첫 베일을 드러냈다. 대세 배우 김고은, 정해인과 정지우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자 박경림이 마치 실제 라디오 프로그램 [유열의 음악앨범]의 DJ처럼 오프닝을 시작했다.

먼저, 정지우 감독이 “너무 멋진 배우들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 새로운 멜로를 만들고 싶은 마음에 두 사람을 캐스팅하게 되었다.”며 배우들을 캐스팅한 이유와 함께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유열의 음악앨범>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정해인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감성을 자극하는 부분이 많고 상대역으로 김고은이 한다는 얘기를 듣고 꼭 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으며, 김고은은 “시나리오에 큰 힘이 느껴져 마음에 들었고, 정지우 감독이 연출을 맡으시고 정해인이 출연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꼭 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전했다.

이어 두 배우는 각자의 캐릭터에 대해 뜻하지 않은 현실의 벽으로 인해 서로의 어긋남 속에서 기적 같은 사랑을 간직하고 싶은 ‘현우’ 역의 정해인은 “지금까지 보여준 캐릭터 중 가장 힘든 트라우마를 안고 있는 인물이다. 영화의 초반에서 중반을 넘어갈 때 ‘현우’의 변화되는 모습을 봐주셨으면 좋겠다.” 라고 이전 배역들과는 색다른 모습에 대해 밝히며 새로운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반복되는 어긋남 속에서 현우와의 행복과 불안 모두를 간직하고 있는 ‘미수’역의 김고은은 “‘미수’는 현실에 맞닿아 있는 캐릭터다. 그래서 ‘미수’ 그 자체로 보일 수 있도록 솔직하게 연기하고 싶었다” 라며 캐릭터를 연기함에 있어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을 말하며 연기 소감을 전했다.

'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X정해인 반짝이는 케미스트리..'기대감 폭발'
사진=CGV아트하우스

<유열의 음악앨범>을 통해 현실적이면서도 아름다운 케미스트리를 완성한 김고은, 정해인에 대해 정지우 감독은 “두 사람이 한 프레임에 있는 그 자체로 반짝거렸다”라며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두 배우는 함께 호흡하며 서로가 느낀 매력포인트를 밝히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정해인은 김고은의 매력포인트로 “배우는 연기할 때 눈이 굉장히 중요한데, 김고은의 눈은 오묘한 매력이 있다” 고 칭찬했으며, 김고은은 정해인의 매력에 대해 “오로지 ‘미수’에게만 보여주는 쉽게 볼 수 없는 천만 불짜리 미소”라고 덧붙이며 두 사람의 찰떡 케미스트리에 대한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마지막으로 영화에 대해 정해인은 “<유열의 음악앨범>은 너무나도 지극히 현실적인 영화이다. 이 시대를 살고 있는 많은 청춘들의 애환이 녹아 들어 있고 상대방의 힘듦을 서로 보듬어주는 영화”라 말했다. 김고은은 “두 인물의 세월이 담겨있는 영화이며 보고 나면 잔잔한 위로를 받을 수 있는 영화”라고 전했으며, 또한 정지우 감독은 “그리운 사람이 있는데 그에게 바로 연락할 수 없는 순간을 풀어낸 근래에 보지 못한 멜로 영화다” 라고 영화에 대한 자신감과 함께 “‘유열의 음악앨범’은 1994년 10월 1일 첫 방송을 했으며, 이후 시간이 흘러 당시 처음으로 오픈 스튜디오로 라디오 방송을 하는 광경을 볼 수 있었다. 주인공 ‘현우’와 ‘미수’ 두 사람 역시 라디오의 변화처럼 조금씩 변하지만, 근본적으로 갖고 있는 마음은 여전한 상태여서 ‘유열의 음악앨범’과 딱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제목을 정한 이유에 대해 밝히며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김고은과 정해인의 감성 가득한 케미스트리는 물론, 간직하고 싶은 나만의 추억을 소환하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8월 개봉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