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印 맞춤형 셀토스' 양산...기아차 현지공장 본격가동

사전계약 벌써 2.2만대 돌파
3년내 30만대 완전 가동
중동 등 신흥시장 공략 거점으로

  • 이재용 기자
  • 2019-08-08 18:26:44
  • 기업
'印 맞춤형 셀토스' 양산...기아차 현지공장 본격가동
심국현(왼쪽부터) 기아차 인도법인장과 신봉길 주인도대사가 8일(현지시간) 기아차 인도공장에서 열린 셀토스 양산 기념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 인도 공장이 글로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의 본격 양산을 시작했다. 셀토스를 앞세워 인도 시장에 처음 진출하는 기아차는 연간 30만대 생산 규모의 인도 공장을 인도는 물론 중동·아시아 등 신흥 시장 개척의 거점으로 삼을 계획이다.

기아차는 8일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 아난타푸르 지역에 위치한 현지 공장에서 셀토스 양산 기념식을 가졌다. 기아차 인도 공장에서 생산·판매되는 첫 모델인 셀토스는 꾸준히 성장하는 글로벌 SUV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기아차가 새롭게 선보이는 소형 SUV 전략 차종이다.

기아차는 약 13개월에 걸친 인도 현지 시장 분석을 토대로 인도 소비자들이 요구하는 디자인과 특화 사양 등을 반영한 인도 맞춤형 셀토스를 선보였다.

오는 22일 인도 시장에 정식 론칭할 예정인 셀토스는 이미 판매에 파란불이 켜진 상태다. 현지 소비자들에게 생소한 신규 브랜드임에도 지난달 16일 사전계약 첫날 6,046대가 계약된 데 이어 이달 6일 기준으로 총 2만2,073대가 계약됐다. 기아차는 인도 시장 조기 안착을 위해 판매 및 서비스 거점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셀토스 론칭 시점까지 인도 전역 160개 도시에 265개의 판매·서비스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셀토스를 인도 내수 시장에서 연간 6만대가량 판매하는 등 앞으로 3년 안에 인도 시장 탑5 브랜드에 올라선다는 방침이다.

셀토스 생산과 함께 본격 가동에 들어간 기아차 인도 공장은 2017년 10월 착공했으며 부지 면적은 216만㎡(65만5,000평)다. 올해 5만2,000대 생산을 시작으로 3년 이내에 연간 30만대 완전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아차는 내년 셀토스와 함께 생산할 신규 차종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

특히 기아차 인도 공장은 침체된 중국 시장을 대신할 차세대 성장 시장인 인도는 물론 신흥 시장의 판매 확대를 위한 전략적 교두보로도 활용된다. 기아차는 인도 공장에서 생산한 물량 일부를 중동, 아시아·태평양, 중남미 등에 수출할 계획이다.

기아차의 한 관계자는 “셀토스에 대한 인도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기아차 인도 공장이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며 “기아차의 글로벌 성장사에서 중대한 전환점이 될 인도 시장 성공에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印 맞춤형 셀토스' 양산...기아차 현지공장 본격가동
기아차가 인도 시장 맞춤형으로 선보인 소형 SUV 셀토스. /사진제공=기아차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