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투여 환자와 소통 간담회··“불안감 해소 위해 최선”

장기추적조사 환자수 2,170명
거점병원 최대 30개 지정해 관리 예정

  • 박홍용 기자
  • 2019-08-14 15:33:09
  • 바이오&ICT

인보사, 코오롱생명과학, 소통 간담회, 장기추적조사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투여 환자와 소통 간담회··“불안감 해소 위해 최선”
유수현 코오롱생명과학 상무가 13일 서울 JK비즈니스 센터에서 인보사 투여환자를 대상으로 소통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코오롱생명과학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 7월 발표한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 투여 환자 종합대책안의 후속 조치로 환자와의 소통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소통 간담회는 지난 13일 오후 3시 서울 JK비즈니스 센터에서 진행됐으며, 코오롱생명과학의 콜센터를 통해 개인정보를 동의한 전국 환자 중 간담회 참석 의사를 밝힌 10여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날 소통간담회에는 유수현 바이오사업담당 상무의 사과 인사와 인보사에 대한 기전, 인보사허가 및 취소까지의 진행경과, 환자케어 프로그램 소개, 환자 애로청취의 순으로 소통 간담회를 이어갔다.

유수현 코오롱생명과학 상무는 “인보사 사태에 대한 사과 인사를 드리며, 그동안 경과에 대한 설명과 애로사항 경청 그리고 해결방안을 위한 환자분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으며, 환자들의 건강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 할것을 약속하겠다” 고 밝혔다.

참석한 환자들은 “매스컴을 통해 허가와 다른 물질이 포함됐고, 이 물질은 종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약간의 통증만 있어도 인보사 주사로 몸의 이상이 생긴 건 아닐까 하는 불안감 속에 살고 있다”며 “간담회 이후 향후 관리에 있어서도 적지 않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며, 배상은 어느 수준일지, 향후 실손 보험사에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알려 달라”고 말했다. 다른 환자는 “늦었지만 환자들의 불만사항 및 요구가 회사에 전달되는 것 같아 그나마 마음이 놓인다. 이제라도 코오롱생명과학이 환자들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에 위안이되며, 거점병원이 빨리 지정돼 진료를 받고 싶다“ 며 회사의 적극적인 활동을 주문했다.

한편 현재까지 15년 장기추적조사에 등록한 환자수는 2,170명이며, 10월까지 모든 환자의 등록을 마친 후 종합병원 및 상급 대학병원을 중심으로 20~30개의 거점병원을 중심으로 환자의 진료와 장기추적 조사를 약 600억원 이상의 비용을 투입해 진행할 계획이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