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적보다 동맹이 美 더 이용해 먹어"...韓日 싸잡아 비판한 트럼프

"韓국경 지키며 우리국경 못지켜"
방위비 분담금 협상 앞두고 압박
日에 무역적자 강조하며 비판도

'적보다 동맹이 美 더 이용해 먹어'...韓日 싸잡아 비판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모나카에 있는 셸 석유화학단지를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동맹이 적보다 미국을 더 이용해 먹는다며 한국과 일본을 향해 칼을 겨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선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는 만큼 동맹국의 방위비 분담금 대폭 인상과 무역수지 개선을 통해 보수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모나카에 있는 셸 석유화학단지를 방문해 ‘미국의 에너지 지배와 제조업 부흥’을 주제로 연설하던 중 갑자기 “생각해봐라. 우리는 한국의 국경은 지켜주면서 우리의 국경은 지키지 않고 있다”고 발언했다.

해당 언급은 2주 전 하급심의 판단을 뒤집고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위한 국방예산 전용이 가능하다는 미 대법원의 판결을 과시하면서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남북 접경 지역 방어를 강조한 것과 관련해 곧 있을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이 조심스럽게 나왔다.

미국이 현재 방위비 분담금 총액(1조389억원)보다 무려 5배가 넘는 50억달러(한화 약 5조9,000억원)를 원한다는 보도가 나오는 만큼 이 문제가 향후 한미의 뇌관이 될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일(對日) 무역적자를 강조하며 일본에 대한 불만도 표출했다. 그는 “미국이 일본으로부터 많은 자동차를 수입해오지만 우리는 일본에 밀을 수출할 뿐”이라며 “솔직히 우리와 최악의 거래를 하는 나라는 바로 우리 동맹국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동맹이 우리 적들보다 우리를 훨씬 많이 이용하고 있다”고 한일 양국을 싸잡아 비판했다.

외교·안보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층 결집을 위해 내년 재선 때까지 동맹국에 대한 안보·통상 압박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