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美국채 장단기 금리 역전…'R공포'에 금융시장 휘청

2년물, 12년만에 10년물 앞질러
30년 만기 국채금리도 2% 아래로
다우 3%급락…WTI 3.3% 내려

美국채 장단기 금리 역전…'R공포'에 금융시장 휘청

경기침체를 예측하는 가장 정확한 지표 중 하나인 2년과 10년물 미 국채금리가 12년 만에 역전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이 패닉에 빠졌다. 미중 무역전쟁의 후폭풍으로 중국과 독일을 비롯한 유럽 경제가 흔들리면서 ‘침체(Recession)’ 공포가 글로벌 채권·주식시장을 뒤덮었다. ★관련기사 2면

14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1.623%까지 떨어지면서 2년물 금리(1.634%)를 밑돌았다. 올 들어 3개월물과 10년물 금리가 뒤집힌 적은 있지만 단기물을 대표하는 2년물 금리가 10년물을 앞지른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지난 2007년 6월 이후 처음이다. 이날 30년 만기 미 국채금리도 2% 아래로 떨어진 1.9689%를 기록해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벤치마크’인 장단기 국채금리가 역전되자 증시는 경기침체 우려로 폭락했다. 과거 2년과 10년 만기 국채금리 역전은 다섯 차례 있었는데 그때마다 경기침체가 뒤따랐기 때문이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800.49포인트(3.05%) 급락해 올 들어 가장 큰 낙폭을 보였으며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도 3% 안팎씩 주저앉았다. 독일 DAX지수도 2.19% 하락 마감했으며, 15일 중국 상하이와 일본 도쿄증시에서도 주가지수가 개장과 함께 2% 가까이 빠지며 휘청거렸다.

신흥국의 위기감은 더 크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헤알화 가치가 급락하자 10년여 만에 달러화를 풀어 환율방어에 나섰다. 대선 예비선거 이후 시장 혼란이 극심한 아르헨티나 페소화 환율은 이날도 7% 이상 추가 상승(페소 가치 하락)해 달러당 60페소를 돌파했다.

경기후퇴 우려 속에 국제유가도 폭락해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3.3% 내린 배럴당 55.23달러에 마감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