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시스템 반도체 中企에 장기 지원으로 경쟁력 강화 꾀할 것"

중기부 제1회 중소벤처기업 미래포럼서
시스템 반도체 시장 현황 분석 및 해결방안 논의
전문가 "정부, 기획-R&D-사업화 패키지 일괄 지원 필요"
기업들 "실효성 있는 R&D 지원해달라"
박 장관 "장기·확장적 혜택 받게끔…책임소재 덜 까다롭게"

  • 이수민 기자
  • 2019-08-22 16:06:58
  • 정책·세금

중기부, 기보, 신보, 중소기업, 반도체, R&D

'시스템 반도체 中企에 장기 지원으로 경쟁력 강화 꾀할 것'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2일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 미래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중기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나갈 시스템 반도체 분야의 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정부가 기획과 연구개발(R&D), 사업화까지 일괄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장기적인 R&D 지원으로 시스템 반도체 중소기업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2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대회의실에서 ‘시스템 반도체 중소벤처기업의 기회와 육성방안’을 주제로 제 1회 중소벤처기업 미래포럼을 열었다. 이번 포럼에는 학계 전문가를 비롯해 중소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업체) 기업, 반도체 전문 벤처캐피털(VC) 등이 참가해 시스템 반도체 시장환경과 전망, 현안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패널인 박재근 반도체디스플레이학회장은 “자율차·사물인터넷(IoT ) 등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하면 국내 팹리스기업이 기회를 얻을 것”이라면서 “기획과 R&D, 사업화까지 정부가 패키지로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 학회장은 “정부의 지원은 수요 기업, 사물인터넷(IoT) 공공수요가 있는 부문과 연결하는 것이 실효성이 있을 것이며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수환 서울대 교수는 “4차 산업혁명이 팹리스의 기회가 되기 위해선 ‘인공지능 반도체’가 아닌 ‘인공지능을 위한 반도체’에 정부 지원이 집중돼야 한다”며 “각 분야에서 기술력을 갖춘 중소기업을 융합해서 같이 간다면 분명히 기회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날 시스템 반도체 기업으로 참석한 캔버스바이오·엠데이터싱크·큐버모티브 등 팹리스 기업들은 한국 반도체 시장이 대기업 중심으로 짜여있으며 과거 정부의 지원이 업계 현실과 맞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정보선 엠데이터싱크 이사는 “경쟁상대인 중국기업은 소재부터 부품 모듈과 완제품까지 수직 계열화를 이뤘고 또 국가가 이를 강제할 수 있는 특수성이 있어 (우리 기업이) 일대일로 경쟁하면 이길 수가 없다”며 “글로벌 비교 우위 사업을 유지하고 발굴하는데 한계가 있기에 대기업, 중소기업간 연계에 대해 고민하게 된다”며 “정부 역시 국가 (공공)조달 사업 등에서 정책적 지원을 통해 국산 반도체 산업을 키워주는 방식을 고민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송봉섭 큐버모티브 이사는 “(업계 특성상)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대한 R&D 지원은 단기간에 끝나지 않는다”며 “짧게는 2~3년, 최소 20~30억원을 해줘야 지원이 효과가 있기 때문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려면 적극적 지원을 바란다”고 요청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날 청취한 전문가 진단과 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중소기업을 위한 R&D 지원체계를 바꾸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박 장관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있어서 최대 3년간 20억원이라는 장기적이고 확장적인 R&D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쓰겠다”며 “현재는 정부자금을 받아 개발에 실패하면 이에 대한 책임을 (무조건) 물었는데 앞으로는 데이터 축적이 가능하고 보관가치가 있다는 판단이 드는 경우에 한해 수혜기업에 책임을 묻지 않도록 R&D 지원체계를 바꿨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향후 집행될 예산은 4차 산업혁명에 집중해 데이터(Data)와 네트워크(Network), AI(인공지능)을 의미하는 ‘DNA’ 분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쓰일 것”이라며 “특히 AI 분야를 키우기 위해 시스템 반도체 산업이 굉장히 중요한 만큼 성장 잠재력이 있는 중소팹리스를 발굴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수민기자 noenem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