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아이폰11·애플워치 후속작 공개? 애플 이벤트 초대장 발송

아이폰, 애플, 애플워치, 이벤트, 초대장

아이폰11·애플워치 후속작 공개? 애플 이벤트 초대장 발송

애플이 29일(현지시간) 언론에 다음 달 10일 열리는 특별 이벤트 초대장을 보냈다. 애플은 특별 이벤트의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으나 2012년 이후 9월에 아이폰 신작을 발표한 관례에 비춰볼 때 신작 ‘아이폰 11’을 발표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미 언론은 예상했다.

초대장에는 “다음 달 10일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시어터에서 열리는 애플의 특별 이벤트에 참석해달라”고 적혀 있다. 애플은 ‘초대받은 사람만 참석할 수 있다’(by invitation only)는 관용 표현을 비틀어 ‘혁신에 의해서만’(by innovation only)이란 문구를 초대장에 넣었다.

경제매체 CNBC는 여러 유출된 정보와 보도 등을 종합할 때 보급형인 아이폰 XR의 후속작과 아이폰 XS, 아이폰 XS 맥스를 계승할 2개의 아이폰 프로 모델 등 3개 모델이 출시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앞서 블룸버그 통신은 프로 모델의 경우 아이폰에서는 처음으로 후면 카메라에 세 번째 센서가 탑재되면서 시야각이 넓은 초광각(超廣角)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22일 보도한 바 있다. 블룸버그는 또 신작 아이폰에는 3개 모델 모두 새로운 다각도(多角度) 페이스 ID 센서가 장착돼 아이폰을 탁자 위에 평평하게 눕혀둔 채로도 잠금을 해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아이폰11·애플워치 후속작 공개? 애플 이벤트 초대장 발송

애플은 또 통상 9월 행사 때 애플워치도 공개했다. 올해에는 티타늄 모델이 출시될 것이란 소문이 있다. 올해 행사에서는 또 애플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키우려는 각종 서비스에 대한 발표도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애플은 3월 영화·TV 등 동영상 콘텐츠와 게임을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는 구독형 서비스 ‘애플 TV+(플러스)’와 ‘애플 아케이드’ 등을 발표한 바 있다.

올가을 출시될 애플 TV+의 요금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으나 월 9.99달러가 검토되고 있다고 일부 매체는 보도했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