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여신

저축銀 여신 '서울 쏠림'…지역 의무대출 무용론

한국금융연구원 보고서

저축은행 부실 사태 이후 저축은행 대출 비중이 서울 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규복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8일 발표한 ‘영업구역별 저축은행 대출 비중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대출에서 서울 지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부실 저축은행 구조조정이 한창이던 2012년 말 49.9%에서 지난 6월 말 57.1%로 증가했다. 반면 상호금융 등 비은행 대출 취급기관의 서울 지역 대출 비중은 같은 기간 28.4%에서 18.7%로, 은행권도 41.7%에서 38.3%로 하락했다.

저축은행만 서울 지역의 대출 비중이 늘어난 것은 저축은행 부실 사태 이후 등장한 대형 저축은행 대부분이 서울을 중심으로 대출 영업을 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저축은행은 본점 소재지를 기준으로 주된 영업 구역을 지정하고 해당 지역 의무대출 비율을 준수해야 하지만 부실처리를 위한 인수합병 과정에서 서울을 포함한 복수의 영업 구역을 보유한 저축은행이 등장, 서울에 대출 역량을 집중해도 의무대출 비율을 충족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복수의 영업 구역을 가진 저축은행들이 서울뿐만 아니라 보유한 모든 영업 구역에서 지역 서민금융기관의 역할을 하도록 유인할 필요가 있다”며 “개별 저축은행의 지역별 서민·중소기업 대출 취급현황 등을 정기적으로 공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