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내칼럼

[만파식적] 데스노트

  • 김광덕 논설위원
  • 2019-09-09 17:40:00
  • 사내칼럼
고교생 야가미 라이토가 우연히 노트를 하나 줍는다. ‘죽음의 신’이 떨어뜨린 이 노트에 이름을 쓰면 그 사람이 죽게 돼 있다. 죽음의 공책, 즉 ‘데스노트(Death Note)’인 것이다. 라이토는 ‘정의’를 내세워 데스노트로 세계의 유명 범죄자들을 잇따라 죽음에 이르게 해 ‘키라(killer)’로 불리게 된다. 그러나 키라의 살인 범죄 행위가 사회적인 이슈로 떠오르면서 탐정 엘(L)이 키라를 추적한다. 엘이 라이토의 함정에 빠져 죽게 되고 결국 라이토도 데스노트에 이름이 적히면서 비참한 최후를 맞는다. 오바 쓰구미가 글을 쓰고 오바타 다케시가 그림을 그린 일본 만화의 줄거리이다. 나중에는 드라마와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정의당이 데스노트의 위력을 한껏 발휘했다. 장차관급 인사 검증 과정에서 자유한국당의 퇴진 요구는 대부분 묵살됐지만 정의당이 지목한 ‘부적격자’는 예외 없이 중도 하차했기 때문이다. 정의당은 안경환 법무부·조대엽 고용노동부·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김기식 금감원장 후보자 등을 데스노트에 올려 줄줄이 낙마시켰다. 정의당의 판정이 사실상 고위공직자의 낙마 여부를 결정하는 잣대가 되면서 당의 주가도 덩달아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만파식적] 데스노트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인사 검증 과정에서는 정의당의 태도가 돌변했다. 딸의 입시 특혜 등 수십 가지 의혹이 제기됐지만 정의당은 끝내 조 장관을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았다. 그동안 한두 가지 의혹만 제기된 후보자들을 데스노트에 올렸던 것과 비교하면 이중잣대임이 분명하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인사청문회 바로 뒷날 기자간담회를 열어 “사법 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이라며 조 장관의 손을 들어줬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정의당이 의석수 확대를 보장해주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얻기 위해 ‘조국 구하기’에 앞장선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정의당이 조 장관 일가의 ‘불의’를 ‘정의’라고 포장함으로써 정의와 상식을 완전히 버렸다”는 비판도 쏟아진다. 정의당의 데스노트는 ‘눈치 노트’ ‘거래 노트’가 됐다는 조롱도 나온다. 데스노트의 주인공이 결국 데스노트에 의해 불행해진다는 교훈을 떠올리게 된다./김광덕 논설위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