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논란 컸던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4년 만에 백지화

환경부, 16일 부동의 결정내려 환경영향평가 협의 내용 양양군에 통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2014년부터 추진...2015년 국립공원위원회 시범사업안 승인

  • 황정원 기자
  • 2019-09-16 14:23:48
  • 정책·세금
논란 컸던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4년 만에 백지화
지난 2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 반대 기자회견에서 종교환경회의 등 종교단체가 손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수년간 논란이 이어진 설악산 국립공원 오색케이블카 사업이 결국 백지화됐다.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16일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설악산의 자연환경, 생태 경관, 생물 다양성 등에 미치는 영향과 설악산 국립공원 계획 변경 부대조건 이행방안 등을 검토한 결과, 사업 시행 시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되고 환경적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아 부동의한다”고 밝혔다.

설악산 오색케이블카는 관광 산업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강원도 양양군이 추진해온 사업이다. 지난 2014년 박근혜 전 대통령 주재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친환경 케이블카 확충’ 과제가 선정됐고 2015년 정부가 설악산 친환경 케이블카 추진 방침을 발표한 뒤 그해 8월 국립공원위원회가 오색 케이블카 시범사업안을 승인한 바 있다.

원주지방환경청은 환경영향평가 협의 내용을 이날 양양군에 통보했다.
/세종=황정원기자 gard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