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TV는 사랑을 싣고' 김혜연, 가수의 꿈을 꿀수 있게 도와준 은인 찾아나서

  • 김주원 기자
  • 2019-09-19 07:46:09
  • TV·방송
1991년 KBS ‘전국노래자랑‘으로 데뷔해 93년 ’서울대전대구부산‘, ’뱀이다‘ 등 공전의 히트곡으로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린 트로트 가수 ’김혜연‘이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다.

'TV는 사랑을 싣고' 김혜연, 가수의 꿈을 꿀수 있게 도와준 은인 찾아나서

'TV는 사랑을 싣고' 김혜연, 가수의 꿈을 꿀수 있게 도와준 은인 찾아나서
사진=KBS ‘TV는 사랑을 싣고’

김혜연이 찾는 사람은 어려운 가정형편에도 가수를 꿈꾸던 시절 레슨비 마련을 위해 90년도부터 1년간 아르바이트 했던 인천의 ‘황태자 수제화점’ 주인 ‘최연송’ 사장님이다.

김혜연은 유년시절, 아버지 사업이 망하면서 가족끼리 헤어져 지낼 수밖에 없었고, 일 나간 어머니 대신 이웃집 할머니한테 맡겨져서 자랐을 정도로 집안이 어려웠다. 그래서 자기 앞가림은 자기가 해야만 했고, 가수라는 꿈보다는 당장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기에 바빴다고. 고등학교를 졸업한 김혜연은 처음으로 가족들이 모여 인천에 살게 됐지만, 여전히 어려웠던 형편 때문에 노래 레슨비, 생활비를 벌기 위해 갖은 알바를 하며 지냈다. 알바의 기본인 신문배달부터 우유배달, 식당서빙 등 여러 알바를 전전했지만 알바비도 주지 않고 쫓아내는 악덕 사장을 만나는 일도 부지기수였다고.

그러나 이날 찾아 나선 최연송’ 사장님은 이전에 했던 알바 사장님들과는 달리 김혜연이 오디션이 있는 날이면 알바 시간까지 빼주고, 오디션에 떨어져 의기소침해 있으면 진심이 담긴 위로를 해주기도 했다. 심지어 90년 당시 시급이 천 원이던 때, 김혜연의 어려웠던 사정을 알고 한 달에 40만 원이라는 거금을 월급으로 주는 등 재정적인 지원도 아끼지 않았다고. 이에 MC 김용만은 당시 KBS ‘유머 일번지’에 출연하며 받았던 자신의 월급을 떠올리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김혜연이 가수가 되기까지 큰 도움을 준 ‘최연송’ 사장님은 김혜연 뿐만 아니라 그의 83세의 노모도 꼭 만나서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어하는 인연이라고.

그렇게 김혜연은 자신을 물심양면 도와준 ‘최연송’ 사장님을 실망시키지 않으려 가수가 되기 위해 죽기 살기로 노력해 91년 ‘전국노래자랑’을 통해 연예계에 발을 내딛었고, ‘서울대전대구부산’, ‘간큰남자’ 등 연이어 히트곡을 발매하며 최고의 트로트 가수로 자리매김했다고.

김혜연은 트로트 가수 데뷔 직후 첫 앨범을 들고 제일 먼저 달려가 선물했을 정도로 ‘최연송’ 사장님을 은인으로 생각했고, 그 이후에도 어머니를 모시고 찾아가 수제화를 맞추는 등 인연을 이어왔다. 하지만 데뷔 후 하루도 쉼 없이 활동을 이어오던 김혜연은 사장님과 점차 연락이 끊기게 됐다고.

바쁜 와중 뇌종양 투병으로 인해 연락이 끊긴 세월이 어언 20년. 이날 김혜연은 여태까지 드리지 못한 앨범을 들고 그를 찾아 나섰다는데...

특히 김혜연은 2010년 뇌종양을 발견하고 가장 생각이 났던 사람이 ‘최연송’ 사장님이었다고 밝히며 “다행히도 뇌종양이 완치가 되고, 하루하루에 감사하며 이제는 뒤를 돌아보게 됐다”면서 지금의 트로트 가수 김혜연이 있기까지 제일 큰 도움을 줬던 ‘최연송’ 사장님을 꼭 만나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과연 김혜연은 30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 ‘최연송’ 사장님을 만날 수 있을지 그 결과는 9월 20일 오후 7시 40분 KBS1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