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10·20대 차주, 상위 20개 대부업체에서 6,000억 대출

여성 대출금 2조5,598억···회사원이 가장 많이 빌려

  • 정아임 기자
  • 2019-09-25 09:04:43
  • 경제동향

청년, 차주, , 대부업체

10·20대 차주, 상위 20개 대부업체에서 6,000억 대출
25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10대·20대 청년층 차주가 국내 상위 대부업체에서 빌린 돈이 6,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연합뉴스

10대·20대 청년층 차주가 국내 상위 대부업체에서 빌린 돈이 6,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산와대부, 아프로파이낸셜대부, 리드코프, 조이크레디트대부 등 국내 대부업체 상위 20곳의 올해 6월 말 기준 대출 잔액은 총 8조224억원이다. 이 중 10대, 20대 청년이 대출한 금액은 5,942억원으로 7.4%를 차지했다.

6월 말 기준 전체 대출잔액 중 여성 대출 잔액은 3조5,598억원으로 44.4%를 차지했다. 인원으로 따지면 여성 81만3,000명이 대부업 대출을 받았다. 여성 대출 잔액을 직업별로 나눠보니 회사원 43만2,000명이 빌린 돈이 2조1,68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주부 24만5,000명이 빌린 자금은 638억원에 달했다.

제윤경 의원은 “취업이 늦어지면서 소득이 없거나 아직 사회초년생인 학생들이 고리의 대부업을 감당하고 있으며, 이는 대부분 집안의 빚이 넘어오거나 학자금 대출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복지 영역으로 커버할 수 있는 부분을 정부가 적극적으로 발굴해야 하고 대부업이 여성, 청년 등 취약계층에게 지나치게 영업을 하지 못하도록 당국의 감독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정아임인턴기자 star45494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