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폐부를 찌르는 '독한 일침' 어록..'제니장 그 자체'

  • 김주희 기자
  • 2019-10-07 07:20:01
  • TV·방송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가 세상에 없던 초 강렬 캐릭터 제니장으로 변신, 폐부를 찌르는 ‘독한 일침’으로 매회 포털을 ‘싴세권’(시크세권)으로 물들이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폐부를 찌르는 '독한 일침' 어록..'제니장 그 자체'
사진=SBS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연출 박형기/ 극본 허선희/ 제작 더스토리웍스)는 재벌기업 데오가(家)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 드라마. 김선아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 하녀로 또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나면서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욕망의 소유자 제니장 역을 맡아 지금껏 없던 파격 연기 변신으로 ‘김선아의 재발견’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고 있다. 김선아의 열연으로 완성된 ‘무섭도록 빠른 복수의 쾌속 질주’에 시청자들도 ‘시크릿 부티크’를 ‘정주행 드라마’로 꼽으며 호응을 보내고 있는 것.

무엇보다 김선아는 복수를 위해 자신의 신분을 숨긴 채, 원수인 김여옥(장미희)과 손잡고, 날개를 꺾으려는 위예남(박희본)과 대적하는 제니장 역으로 매회 ‘독한 레이디’의 언어를 구사하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내고 있다. 이와 관련 매회 듣는 이들의 심장을 뻥 뚫리게 만들었던 ‘제니장 독SSUL 어록’을 정리했다.

◆김선아 ‘독SSUL’1. “저는 한 번도 져본 적이 없습니다. 회장님”

‘시크릿 부티크’ 1회에서 제니장은 데오그룹 회장 김여옥에게 ‘융천시 국제도시개발사업’을 제안하며, 데오그룹을 10대 그룹으로 도약시키고 싶은 김여옥의 욕망을 자극, 데오그룹 장남 위정혁(김태훈)과의 결혼을 조건으로 협상을 제시했다. 하지만 제니장에 대한 질투심이 폭발한 위예남의 방해로 융천시장 도준섭(김법래)의 태도가 돌변하면서 제니장의 협상이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한 것. 하지만 제니장은 우아하게 거절의 뜻을 밝힌 김여옥에게 “저는 한 번도 져본 적이 없습니다. 회장님”이라는 말로 선전포고를 날렸다. ‘시크릿 부티크’ 속 심장 쫄깃한 격전의 시작을 알리는 대사로 긴장감을 드높였다.

◆김선아 ‘독SSUL’2. “내가 당신 손에서 이 반지를 빼낼 때까지”

제니장은 도준섭의 약점을 잡고 뒤흔든 탓에 ‘융천시 국제도시개발 사업’의 공동사업자를 꿰차며 데오가에 입성했다. 그러나 이를 못마땅하게 여긴 위예남은 유일하게 살아남은 친손 어른 운산스님(박병호)을 찾아 오빠 위정혁과 유전자 검사를 해보려는 계략으로 김여옥의 화를 불러일으키며 오히려 제니장과 김여옥의 화합을 도왔다. 제니장은 성공적으로 운산스님 문제를 해결하며 김여옥에게 데오가의 사람으로 오롯이 인정받았고, 잠들기 전까지 따뜻하게 손을 잡으며 김여옥의 손발이 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김여옥이 잠들자마자 싸늘하게 표정이 변한 제니장은 김여옥의 반지를 보며 “잘 간직하세요 회장님.. 내가 당신 손가락에서 이 반지를 빼낼 때까지.. 원래 당신 자리로 돌아갈 때까지“라는 서슬 퍼런 독백을 날려, 소름 끼치는 ‘반전 캐릭터’의 면모를 확고히 했다.

◆김선아 ‘독SSUL’3. “액땜 하나로 과오를 덮고 이해할 수 없어서요”

‘시크릿 부티크’ 5회에서는 김여옥이 박수무당 김부사(김승훈)를 만나 의미심장한 말을 듣게 되면서 제니장이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는 내용이 담겼다. 김부사는 “불길이 치솟아 오르고, 연기가 자욱합니다. 그 속에서 어린 노루 한 마리가 뛰어올라 멀리 도망을 가더니, 높고 높은 어느 집 담 벽을 훌쩍 넘어가 마당에 자리를 잡고 앉지 뭡니까? 것도 마치 제 집인 것 마냥, 편안하게요”라는 말을 남겼고, 김여옥은 정원 한 켠에서 김부사가 하라는 대로 옻나무 장작을 태우며 액땜을 했다. 그 모습을 본 제니장은 설핏 미소를 띤 채 “죄는 사람한테 지었는데 용서는 신께 받고, 액땜 하나로 과오를 덮고 이해할 수 없어서요”라는 말로 김여옥의 가증스러운 행동을 비웃으며 핵 사이다와 같은 ‘독설’로 비수를 꽂았다. 제니장이 복수 길에 ‘부스터’를 얹고 복수 꽃길을 이룰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 측은 “제니장이 날리는 ‘독한 일침’들은 극렬 공감과 소름 돋는 긴장감을 동시에 자아내고 있다”라며 “김선아가 없이는 제니장을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김선아는 내뱉는 공기마저 제니장 그 자체로 열연하고 있다. 김선아의 인생 연기를 ‘시크릿 부티크’를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