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우리 보건당국, 베트남에 화장품 유통 고속도로 깐다··“100억원 매출 목표”

빈커머스와 화장품 유통망 개척 공동협약

  • 박홍용 기자
  • 2019-10-12 21:33:29
  • 생활

K뷰티, 베트남, 화장품, 유통, 복지부, 빈그룹, 100억원 매출

우리 보건당국, 베트남에 화장품 유통 고속도로 깐다··“100억원 매출 목표”

우리 보건당국이 신남방 국가 중 최대 유망지역으로 떠오르는 베트남에 화장품 유통망 고속도로를 깐다.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12일 베트남 최대 규모 기업인 빈그룹의 하노의 본사에서 빈커머스(VinCommerce)와 한국 화장품 유통망 개척 공동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빈커머스는 베트남 현지 온·오프라인 유통채널에 대한 사업부문을 맡은 빈그룹의 자회사로 연매출이 1조500억원에 달한다.

이번 계약은 2020년 1월까지 베트남 호치민 및 남부 지역 내에서 약국, 슈퍼마켓, 개인 소매점 등 1만2,000개 이상의 전통 유통채널(General Trade)을 확보하는 내용이다. 보건산업진흥원은 빈커머스가 보유한 유통 협력업체, 전문 영업사원을 활용해 한국 화장품 진열 및 위탁 판매를 진행한다. 베트남 판매장은 올해 ㈜피엔비의 시크리스 마스크팩을 시작으로 2020년에는 5개 브랜드를 선정해 베트남 전 지역으로 화장품 유통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공동협력을 통한 2020년 5개 브랜드의 목표 매출액은 총 100억원 수준이다.

한편 정부는 국내 중소·중견 화장품 기업의 체계적인 수출 지원과 시장 다변화를 위해 보건산업진흥원을 통해 ‘해외 화장품 판매장 개척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신남방 국가에서의 K-뷰티 인기에 힘입어 베트남, 태국, 싱가포르에서 한국 화장품 홍보·판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임인택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빈커머스와의 유통망 개척 공동협력 계약을 통해 한국 중소 화장품 기업 제품이 베트남 시장에 안착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신남방 국가에서 K-뷰티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