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지역 특화 건축물 함께 설계할 청년 건축사를 찾습니다"

14일부터 자율주택정비사업 공모
우수디자인에 설계비 천만원 지원
청년 건축사에 공모 가점 부여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은 자율주택정비사업 활성화 유도 및 신규사업 대상지와 우수디자인 발굴을 위해 오는 ‘지역건축사 협력 자율주택정비사업 공모’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서는 자율주택정비사업를 추진하기 위해 구성된 주민합의체가 지역 건축사와 협력하여 ‘자율주택정비사업 설계안’을 작성하면, 총 6개 우수디자인을 선정하여 1,000만원 씩 설계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공모기간은 10월 14일부터 11월 15일까지로 청년 건축사가 참여하는 경우 가점을 부여해 청년 건축사가 성장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노후화된 단독·다가구주택 집주인 2명 이상이 합의를 통해 주민합의체를 구성하고 주택을 신축하는 사업 방식이다. 총 사업비의 50%(연면적 20% 이상 공적임대주택 공급 시 70%)까지 연 1.5%의 주택도시기금 융자가 지원되며,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는 일반분양분 매입을 지원하여 집주인의 미분양 리스크를 줄여주고 있다.

또한 한국감정원에서는 자율주택정비사업 통합지원센터를 설치해 상담·접수 및 사업성 분석에서 주민합의체 구성, 착공, 준공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이탁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 단장은 “자율주택정비사업 사업신청이 200건을 돌파하는 등 사업을 통해 동네의 보석 건축물로 만들어달라는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획일화된 주택 디자인을 넘어 다양하고, 아름다운 주택 디자인이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지역 청년 건축사들도 많이 참여하여 지역과 함께하는 도시재생사업이 한 걸음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