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SEN]파워넷, 아이즈비전 지분 추가 취득…“5G사업 시너지 기대”

  • 배요한 기자
  • 2019-10-17 15:03:30
  • 종목·투자전략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파워넷(037030)이 자회사 아이즈비전 지분을 늘려 지배구조 강화 및 관계사간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 특히 5G 관련 사업 분야에서 시너지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파워넷은 60억원 규모 아이즈비전 주식 47만주를 추가 인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보유 지분율은 15.85%에서 18.84%로 2.99% 증가했다.

앞서 파워넷은 지난 5월 이통형 전 아이즈비전 대표이사 외 7인과 지분양수도 계약을 체결하고 아이즈비전 최대주주에 올랐다.

회사 관계자는 “지분양수도 계약에 따르면 파워넷이 지정한 자가 이달 말까지 잔여지분 14.88%를 인수하는 조건이었으나, 경영권 강화를 위해 해당 잔여지분 일부를 추가 인수했다”고 전했다.

계열사 옴니텔은 파워넷이 추가 취득하고 남은 잔여지분 11.89%를 240억원에 취득해 아이즈비전의 2대주주가 됐다.

한편, 파워넷은 아이즈비전 자회사인 머큐리와의 협력을 통해 관계사간 사업 시너지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파워넷은 머큐리가 외주 생산하던 와이파이 모듈과 광모뎀(ONT) 제품을 제조할 계획이다. 중국 청도 법인에 생산라인을 구축해 연내 일부 모델에 대한 양산 개시를 목표하고 있다.

회사 측은 “파워넷 및 옴니텔 경영진들이 17일 열리는 아이즈비전 임시 주주총회서 신규 이사진으로 선임됐다”며 “5G 관련 사업 시너지 확대에 대한 경영진의 의지가 확고한 만큼 신속한 의사결정을 통해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b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