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LA가려던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불…탑승 앞둔 495명 "화들짝"

2시 48분경 인천발 LA행 항공기 엔진서 불
승객 탑승 전으로 인명피해 없어
동일기동 대체투입 3시간여 지연 출발

  • 김진선 기자
  • 2019-10-18 16:11:30
  • 사회일반
LA가려던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불…탑승 앞둔 495명 '화들짝'
현장사진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인천공항에서 운항 준비 중 엔진에 불이 붙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승객이 탑승 전으로 인명피해는 없었다.

18일 아시아나항공과 승객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8분경 인천공항 1터미널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가려 출발을 준비하던 OZ202편(A380) 여객기 엔진에서 불꽃이 튀었다.

탑승을 앞두고 있던 승객은 “활주로에 서 있는 항공기 왼쪽 날개 엔진에 불이 붙는 걸 승객들이 목격하고 깜짝 놀라 신고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아시아나 측은 “1번 엔진 결함으로 스케줄을 미루고 정비하던 중이었다. 엔진 시동 테스트 도중 불이 붙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항공기에는 승객 495명이 탑승할 예정이었다.

엔진 화재로 인해 아시아나는 당초 오후 2시 40분 예정이던 여객기 출발 시간을 오후 5시 20분으로 연기하고 동일기종을 대체 투입했다.

LA가려던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불…탑승 앞둔 495명 '화들짝'
현장사진 /연합뉴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