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통상·자원

소재·부품·장비 시험 체계 구축에 내년까지 1,500억 투입

산업부, 15개 공공연구기관 공조
반도체, 자동차 등 6개 핵심분야 대상

  • 조양준 기자
  • 2019-11-06 14:03:14
  • 통상·자원
소재·부품·장비 시험 체계 구축에 내년까지 1,500억 투입
성윤모 산자부 장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권욱기자

반도체, 자동차 등 6개 핵심 산업 분야의 소재·부품·장비 ‘테스트베드’(시험 시스템) 구축에 내년까지 총 1,500억원의 예산이 집중적으로 투입된다.

또 공공 연구기관 전문인력들이 소재·부품·장비 기업에 일대 일 매칭 방식으로 지원에 나서고, 이들 기업의 해외판로 개척을 위한 지원 등도 확대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6일 대전 한국기계연구원에서 15개 공공 연구기관 및 국내 소재·부품·장비 기업 대표들을 초청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테스트베드 확충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성 장관은 “기술 개발이 생산까지 제대로 연결되기 위해서는 중간 과정에 신뢰성 평가와 양산라인 검증 등을 지원하는 테스트베드 확충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공공 연구기관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여한 공공 연구기관들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관 간 연계·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에는 △기관별 테스트베드 확충 및 상호 협력 △테스트베드 공동 구축 등 서비스 연계 강화 △지식재산권 공유 및 정보기반 축적 시스템 구축 △기업의 기술사업화 활성화 지원 △주요 학술대회 등 공동홍보 등이 포함됐다. 특히 250여명의 우수인력을 중소기업에 ‘1대 1 매칭’하는 등 서비스를 요청하는 기업들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자·전기, 기계 금속, 기초화학 등 6개 분야에서 약 250종의 테스트베드 확충을 위해 올해부터 내년까지 총 1천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올해 추경을 통해 100억원 투자에 나선 데 이어 내년 예산에 1,400억원을 추가 편성해 향후 기업 수요를 반영한 테스트베드 구축에 나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핵심 전략품목과 관련된 지식재산권 확보 및 해외 진출 지원과 함께 신뢰성 검증을 마친 핵심 전략품목에 대한 신뢰 바우처, 특허 바우처, 해외 진출 바우처 지원 등의 계획도 소개했다./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