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북한, 올해 농작물 평년보다 적어…식량난 심화”

황해도·평안남도 곡창치대 평균 이하 수확량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도 영향

“북한, 올해 농작물 평년보다 적어…식량난 심화”
북한에 제13호 태풍 ‘링링’의 피해가 발생한 모습./연합뉴스

북한의 올해 추수가 끝났지만, 평년보다 적은 수확량으로 내년에도 식량난이 해소되지 않을 것이라고 농업 관련 국제기구가 전망했다.

스위스에 본부를 둔 ‘지구관측 글로벌 농업 모니터링 그룹’(GEOGLAM)은 지난 8일 공개한 ‘조기경보 작황 모니터’ 11월호에서 “북한의 올해 추수가 완료됐지만 전반적으로 올해 주요 농작물의 생산량이 평균 이하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GEOGLAM은 “북한은 지난 여름 불규칙한 강수량과 낮은 저수율로 인해 ‘시리얼 볼’(Cereal Bowl)로 알려진 황해도와 평안남도 등 남쪽의 주요 곡창지대에서 평균 이하의 수확량을 거뒀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올해 봄과 여름 내내 심각한 강수량 부족으로 가뭄에 시달렸으며, 지난 9월에는 태풍 ‘링링’으로 수확철 농경지 피해를 봤다.

GEOGLAM은 “이러한 평균 이하의 수확량을 살폈을 때 올해와 내년 북한의 식량 안보 상황은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북한을 자연재해로 인한 작황 ‘조기경보 국가’로 분류하고, 앞으로 피해 복구와 토양 상태 호전이 이뤄지지 않으면 식량 위험이 계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GEOGLAM은 2011년 주요 20개국(G20) 농업 장관들이 협력해 세운 국제기구로, 전 세계 각지의 작황을 조사 및 예측하는데 필요한 인공위성 관측 체계를 조율하고 관련 정보를 공유한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