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통상·자원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팔걷는다

산업부, 국무회의서 계획안 보고
이달 중순께 범부처 기획단 출범
성사땐 국내 개최 첫 '등록 엑스포'

  • 조양준 기자
  • 2019-11-12 17:38:32
  • 통상·자원


정부가 오는 2030년 부산에서 세계박람회를 개최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본격적인 유치 작업에 착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부산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2030 부산 세계박람회 개최 계획안’을 보고하고 행사 유치를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계획안에 따르면 ‘2030 부산 세계박람회’는 ‘인류 공존과 번영의 지혜 공유, 인간·기술·문화의 초연결’이라는 주제로 2030년 5월부터 11월까지 부산 북항 일원(육지 224만㎡·수역 42만㎡)에서 열리게 된다. 관람 인원은 5,05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유치에 성공하면 국내에서 열리는 첫 번째 ‘등록 엑스포’가 된다. 등록 엑스포는 국제박람회기구(BIE)에 등록되는 5년 주기의 대규모 박람회로, 과거 대전과 여수에서 열린 ‘인정 엑스포’는 등록 엑스포 사이에 개최되는 중규모 박람회였다. 산업부 관계자는 “(유치에 성공할 경우) 전 세계 12번째, 아시아에서는 4번째로 등록 엑스포를 개최한 국가가 되고, 올림픽과 월드컵에 이어 3대 주요 국제행사를 모두 개최한 7번째 국가로 기록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달 중순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을 단장으로 산업부와 기획재정부, 해양수산부, 외교부, 부산시, 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참여한 유치기획단을 출범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또 “내년 하반기에는 국내·외 분야별 전문가 100여 명을 초빙해 민관 합동 유치위원회를 발족할 것”이라며 “도심 재창조와 산업 발전 견인을 위한 마스터 플랜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마스터 플랜에는 북항 재개발 계획과 부산 국제여객터미널, 오페라 하우스 등 인프라를 활용하는 방안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한편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 최종 선정은 오는 2023년 11월로 예정된 BIE 총회에서 회원국 간 투표로 결정된다. 정부는 2021년 5월 BIE에 유치 신청서를 공식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