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2019 에너지전략포럼]기업들 "수소 수요 늘리는 게 시급"…성윤모 "대형버스 대상으로 확대"

■달아오른 질의응답·티타임

  • 백주연 기자
  • 2019-11-20 17:42:46
  • 경제동향
[2019 에너지전략포럼]기업들 '수소 수요 늘리는 게 시급'…성윤모 '대형버스 대상으로 확대'
이종환(가운데) 서울경제신문 대표이사 부회장과 참석자들이 에너지전략포럼이 마무리된 뒤 수소경제에 대해 담소를 나누고 있다. /오승현기자

기조강연과 주제발표가 끝난 후에도 포럼장은 질의응답과 토론이 이어지며 수소 산업에 대한 열기로 뜨거웠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기조강연 후 수소경제가 민간에서 자생적으로 확산하기 위한 방안이 무엇이냐는 질문이 가장 먼저 나왔다.

국내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고 있는 린데코리아 측은 “수소의 생산원가가 비싸 아직 사업이 활성화하기 어렵다”면서도 “규모의 경제에서는 생산원가를 낮출 수 있으므로 민간에서 확산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수요를 늘리는 게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성 장관은 “공영차고지 중심의 대형 버스를 대상으로 LNG·LPG충전소와 수소충전소를 함께 운영하는 방법 등을 부처 내에서 논의하고 있다”며 “공기청정 기능이라는 장점이 있는 만큼 사업자들이 수소버스를 운영할 때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도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수소를 활용한 발전용 연료전지에 대한 구체적인 정책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문상진 두산퓨어셀 상무는 “수소자동차 분야에는 구체적인 정책이 많지만 발전용 연료전지 분야에는 모호한 부분이 있다”며 “정부가 연료전지 사업을 활성화하겠다는 뚜렷한 목표를 보여줘야 시장에서도 관련 설비투자 등이 일어나 활성화 기반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 장관은 “수소자동차뿐만 아니라 연료전지도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연료전지가 시장에 연착륙할 수 있도록 전용 요금제 등 제도적인 개선과 함께 기술적 내용을 하나하나 발전시키는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수소의 운송 방식과 비용 절감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기체상태인 특성상 수소는 운송비용이 크기 때문이다. 현재 수소충전소를 건설하면 정부가 보조금을 주고 있는데 부수차 연결방식(트레일러)에 국한된다. 수소추출기를 상용화한 기업 측은 “충전소 운영의 핵심 이슈는 수소의 가격”이라며 “부수차 운송에서는 경제성 확보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국영 기계연구원 연구위원은 동의를 표하며 “운송에 따른 경비가 크기 때문에 지역별 허브충전소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도 “수소의 원가는 1㎏당 2,000~3,000원인데 물류비용이 5,000~6,000원”이라며 “가스배관 중간에 천연가스 수소를 추출해 생산하거나 액화수소를 발전시키는 것이 물류비용을 줄일 수 있는 빠른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은 지향해야 할 미래 에너지시스템의 방향이 화석연료로부터 신재생에너지로 변해가야 한다는 의견으로 마무리됐다.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회장은 “수소경제라는 말에 답이 있다”며 “에너지 생산 차원에 머무르는 게 아니라 수소를 생산해서 활용하며 전체 경제 시스템을 바꿔가는 과정이 중요하다”며 “천연가스가 세계적인 에너지원이 됐듯 수소도 같은 길을 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