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펀드·신상품

[시그널] 조국사태 논란 '익성' 매물로 나온다

경영진 횡령·배임 이슈 불거져
2대주주 한화·KB 등 실사 완료
대주주 지분까지 매각 검토도
기업가치 700억~1,000억 예상

  • 조윤희 기자
  • 2019-12-04 16:18:43
  • 펀드·신상품

[편집자註] 이 기사는 2019년 12월 4일 16:18 프리미엄 컨버전스 미디어 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시그널] 조국사태 논란 '익성' 매물로 나온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논란에 휘말렸던 익성이 결국 매물로 나온다. 익성의 2대 주주가 지분매각을 추진하면서인데, 이들은 대주주의 지분까지 끌어다 외부에 매각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자동차 흡음재 제조기업 익성의 2대 주주인 ‘KoFC포스코한화(000880)KB동반성장제2호사모펀드(PEF)’는 익성의 보유 지분매각을 검토하고 있다. 투자 당시 부여받은 동반매도청구권(드래그얼롱) 권한을 행사해 경영권을 매각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호 펀드는 2,000억원 규모로 2012년 정책금융공사와 한화생명(088350)·KB금융(105560)그룹·포스코가 투자자(LP)로 참여했다. 펀드 출자금의 70% 이상을 대기업 협력사에 의무적으로 투자해야 해 펀드는 2014년 현대자동차의 협력사인 익성에 상장전지분투자(프리IPO) 형태로 100억원을 투자했다.

하지만 익성이 조 전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논란에 휘말리면서 지분매각을 결정했다. 지난 9월 익성 대표 이모씨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와 정부 육성산업인 2차 배터리로 주가 조작을 시도한 정황 등이 나오자 펀드의 공동운용사(Co-GP)는 회사를 상대로 대응에 나선 것이다. 10월 펀드의 공동 GP인 포스코기술투자와 한화자산운용·KB인베스트먼트는 익성을 대상으로 긴급 실사에 들어가 지난달 실사도 끝냈다. 펀드 만기는 내년 8월이지만 경영진의 횡령·배임 이슈가 불거진데다 투자 성과 등을 고려해 자본시장법상 선관 주의 의무(선량한 관리자의 주의 의무)에 따라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2015년 익성이 기업공개(IPO)를 위해 국내 한 증권사로부터 평가받은 기업가치는 700억~1,000억원이다. 포스코한화KB동반2호PEF는 현재 익성의 보통주 40만주와 전환상환우선주(RCPS) 80만주, 전환사채(CB) 40억원어치를 보유하고 있다. GP 측은 다만 “목표 수익률 달성은 어렵겠지만 손실을 보지는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투자 회수 방향에 따라 보유 주식을 활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조윤희기자 cho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