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세계 최연소 총리 핀란드서 탄생 눈앞
산나 마린(왼쪽) 핀란드 교통부 장관이 8일(현지시간) 헬싱키에서 총리 후보자로 선정된 뒤 축하를 받고 있다. /헬싱키=로이터연합뉴스




핀란드에서 세계 최연소 총리가 탄생할 예정이다.

산나 마린(34) 핀란드 교통부 장관은 8일(현지시간) 제1당인 사회민주당 투표에서 안티 린트만 교섭단체 대표를 32대29로 꺾고 총리 후보자로 선출됐다.



의회 승인과 대통령 지명을 거치면 마린 후보자는 전 세계 최연소 현역 총리가 된다. 현재는 알렉세이 곤차룩(35) 우크라이나 총리가 가장 젊다. 마린 후보자가 총리가 되면 핀란드 내 세 번째 여성 총리이자 최연소 기록을 갖게 된다.

마린 후보자는 27세였던 2012년 탐페레 시의회를 이끌며 이름을 알렸고 2015년 의회에 입성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9:10: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