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연임 성공

회추위 만장일치 단독후보 추천
내년 3월 주총거쳐 최종 선임
부정 채용 '법적리스크' 걸림돌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연임 성공

조용병(사진)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신한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13일 조 회장을 단독 회장 후보로 추천해 이날 이사회 의결을 마쳤다. 내년 3월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선임되면 조 회장은 3년의 임기를 다시 시작한다. 이만우 회추위원장은 “회추위원들의 만장일치 의견이었다”며 “괄목할 만한 성과로 경영능력을 인정받은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추천 배경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15면

조 회장이 연임에 성공했지만 이른바 ‘법적 리스크’는 아직 남아 있다. 조 회장은 신한은행장 시절 신입사원 부정채용 의혹과 관련해 재판을 받고 있다. 오는 18일 검찰 구형이 이뤄지고 내년 1월 중순께 1심 선고가 예상된다. 단 확정판결이 아니므로 조 회장이 금융기관 최고경영자(CEO)직을 수행하는 데는 법적 하자가 없다.
/송종호·빈난새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