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SEN]KB證 “베스파, 킹스레이드 순위 역주행…내년 신작 6개 론칭 기대감”

  • 배요한 기자
  • 2019-12-18 09:03:12
  • 종목·투자전략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KB증권은 18일 베스파(299910)에 대해 “지난 9월 진행된 ‘소울 웨폰’ 업데이트와 아이돌그룹 ‘드림캐쳐’의 콜라보 마케팅 흥행에 따라 ‘킹스레이드’ 순위 역주행이 나타나고 있으며, 내년에는 6개의 신작 게임 출시가 예정되어 있어 기대감이 높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과 목표가는 별도로 제시하지 않았다.

베스파는 2018년 12월 상장한 모바일 게임 제작/퍼블리싱 기업이다. 대표작은 ‘킹스레이드’ (King’s Raid)로 영웅 수집형 RPG(Role Playing Game) 장르다. 2017년 출시 이후 150여 개국, 11개 언어로 서비스 되고 있으며,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는 1,000만건을 돌파했다.

장승우 연구원은 “9월 진행된 ‘소울 웨폰’ 업데이트와 아이돌그룹 ‘드림캐쳐’의 콜라보 마케팅 흥행에 따라 ‘킹스레이드’ 순위 역주행이 나타나고 있다”며 “출시 이후 1,000일 이상 안정적으로 운영되면서 롱런할 수 있는 IP로 부각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20년 6개의 신작 게임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면서 “God Factory와 Immortals는 현재 소프트론칭이 진행 중이며, 나머지 4개 게임도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장 연구원은 신작 게임 흥행 시 ‘킹스레이드’ 단일 게임에 대한 높은 수익 의존도 탈피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한편 2019년 3분기 말 기준 베스파의 순현금은 748억원 규모로 시가총액의 64%를 차지하고 있다. 그는 “보유현금은 추가적인 스튜디오 인수 등을 통해 신규 게임 IP 확보 등 중장기 성장을 위해 재투자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장 연구원은 킹스레이드’ 단일 게임에 대한 높은 매출 의존도가 베스파에 부담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신작 게임 흥행 여부에 따라 우려가 완화될 전망”이라며 “베스파 상장 전 투자하였던 벤처 캐피탈 보유 지분은 전체 주식수의 32.4% 수준으로 잠재적 오버행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 b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