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선녀들' 송해, 그의 기억이 곧 역사..직접 겪은 파란만장 6.25전쟁 피란길
‘선을 넘는 녀석들’ 6.25전쟁의 산증인 송해. 그의 기억이 곧 역사였다.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1월 12일 방송된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 21회에는 민족저항시인 이육사의 친딸과 6.25전쟁을 경험한 송해가 등장, 그들이 직접 듣고 겪은 역사 이야기를 들려줬다. 멀게만 느껴졌던 역사는 더 생생하고 가깝게 와 닿았고, 시청자들의 가슴을 더욱 뜨겁게 울렸다.

이날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 ‘선녀들’은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1.4후퇴 당시 1023일 동안 대한민국의 피란수도였던 ‘부산’을 탐사했다. 전쟁 이전의 부산 인구는 28만 명에서 전쟁 이후 100만 명으로 급증했다고. 거의 모든 국민들이 부산행 피란길에 올랐던 것이다. 그중에는 국민MC 송해도 있었다.

‘선녀들’은 6.25전쟁 당시 피란민들의 약속의 장소였던 ‘영도 유라리광장’에서 송해와 마주했다. 송해는 황해도 재령에서 부산까지 파란만장했던 피란길 이야기를 들려줬다. 그때의 기억을 “아수라장이었다”고 떠올린 송해는 피란민을 태운 화물선에서의 이야기를 꺼냈다. 살겠다는 집념으로 바닷물로 지어낸 알랑미 밥, 화장실도 없던 열악한 환경 등에 멤버들은 충격을 금치 못했다.

송해는 피란길을 나설 당시의 상황도 이야기했다. 당시 치열한 격전지었던 고향 황해도에서 송해는 북한군의 강제 징집을 피해 옆 마을로 여러 번 피신을 했었다고. “이번에는 정말 조심해라”라는 어머니의 염려 섞인 인사는 결국 마지막 인사가 되었다고 한다. 어머니, 어린 누이와 평소처럼 인사를 하고 나온 것이 마지막이 될 줄 몰랐다는 송해의 이야기는 모두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민족저항시인 이육사의 유일한 혈육인 친딸 이옥비 여사를 만나는 ‘선녀들’의 모습도 담겼다. 이육사는 우리가 교과서로 자주 접했던 시 ‘청포도’, ‘광야, ‘꽃’ 등을 남긴 일제강점기 시인. 설민석은 우리가 몰랐던 이육사의 또 다른 모습을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시인인 줄만 알았던 그가 사실 펜을 들기 전 총과 칼을 든 무장 독립투사였다는 것이다.



이육사는 23세에 조선은행 대구지점 폭파 의거로 일제에 의해 처음 수감된 후 40세에 생을 마감하기까지, 17년 동안 17번 감옥에 수감됐다. 고문 후유증으로 몸이 쇠약해지자, 펜을 들어 독립운동 의지를 이어간 것이라고. 이옥비 여사는 이육사와의 마지막 장면도 회상했다. “아버지 다녀오마”라고 딸에게 마지막 한 마디를 남긴 이별 이야기는 뭉클함을 자아냈다.

특히 이옥비 여사의 감사 인사는 정유미의 가슴을 울컥 울렸다. 이옥비 여사는 “(아버지 이육사가) 저항시인으로 많이 알려졌지만, 독립투사로는 비교적 알려지지 않았다. 이렇게 관심을 가져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남겼다. 이에 정유미는 “오히려 감사 인사를 받아야 할 분”이라며 눈물을 왈칵 흘렸다. 가슴으로 느끼고 배운 이날 역사 탐사는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했고, 방송 후 ‘이육사’가 인터넷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방송 말미 예고 영상에서는 특급 게스트 송해, 육중완과 함께 부산 역사 버스킹을 하는 ‘선녀들’의 모습을 예고, 본격적으로 피란수도 부산을 탐사하는 배움 여행이 그려져 기대를 높였다.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