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SKT, 설 연휴 데이터 폭증 대비체제 가동

  • 임진혁 기자
  • 2020-01-19 10:28:35
  • 바이오&ICT
SK텔레콤(017670)이 설 연휴 기간 데이터 사용량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집중관리 체제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설 연휴 기간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게임과 미디어 시청, 내비게이션 티맵 사용이 대폭 늘어 데이터 사용량이 하루 597.4테라바이트(TB)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평일 대비 24% 많은 것으로 5세대(5G) 데이터 사용량은 평일 대비 26.4%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설 연휴 당일에는 평상시 대비 통화나 문자, 인터넷 검색 등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 건수(시도호)가 5G는 15.9%, 롱텀에볼루션(LTE)은 7.5% 증가하고, 티맵 사용량은 평시 대비 약 55.3%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로밍은 전년 대비 27%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SK텔레콤은 이에 따라 오는 23~27일까지 5,500명의 인력을 배치해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고속도로, 국도, 공항, 터미널 등 전국 750여곳에는 기지국 용량을 추가 증설했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SKT, 설 연휴 데이터 폭증 대비체제 가동
SK텔레콤 직원들이 설 연휴를 맞아 이동통신 트래픽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SRT 수서역의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연휴기간 기지국 용량을 증설하고 특별 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집중 관리 체제를 가동한다./사진제공=SK텔레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