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새해 첫 국장급 협의에도...강제징용 간극 큰 韓日

韓 "일본 수출규제조치 강력 철회"
日 "韓 국제법위반 상태 정정해야"
양측 신종코로나 방역공조공감대

새해 첫 국장급 협의에도...강제징용 간극 큰 韓日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방문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일제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등 외교현안에 대한 국장급 협의를 진행했다.

이날 협의는 오후 3시부터 2시간 반가량 진행됐고 이후 양 국장은 서울 모처에서 저녁을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협의에서 양측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논의를 중점적으로 다뤘다. 김 국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조속한 철회를 강력하게 요청했고, 이에 대해 다키자키 국장은 한국의 국제법 위반 상태를 정정하길 바란다는 기존 일본 정부의 입장을 되풀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최근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방역을 위해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는 “양측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응과 관련하여 관련 정보 공유등이 원활히 이뤄질수있도록 긴밀히 협조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국장은 “일본내 한국인 보호와 피해발생방지를위해 일본정부가 각별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며 “양 국장은 두 나라 간 현안해결을 위해 외교당국 간 소통과 협의를 지속해나가는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한일 양국은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와 관련 긴밀하게 정보를 공유하자는 데도 공감대를 형성했다.

외교 국장급 협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1주일 앞둔 지난해 11월 15일 일본에서 열린 뒤 약 3개월 만에 열렸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